정치 정치일반

한-노르웨이 정상 "러북 안보위협에 대응 공조…방산·해양 협력 확대"

뉴시스

입력 2024.07.12 00:05

수정 2024.07.12 00:05

노르웨이 스퇴레 총리와 정상회담 윤 "한-노르웨이 TIPF 조속한 체결" 스퇴레 "해양·방산 등에 협력 확대"
[워싱턴=뉴시스] 최진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각)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75주년 정상회의가 개최된 미국 워싱턴DC 월터 E. 워싱턴 컨벤션센터로 들어서 약식 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7.11. myjs@newsis.com
[워싱턴=뉴시스] 최진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각)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75주년 정상회의가 개최된 미국 워싱턴DC 월터 E. 워싱턴 컨벤션센터로 들어서 약식 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7.11.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승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각) 요나스 가르 스퇴레 노르웨이 총리와 만나 러시아-북한 군사협력 안보 위협에 함께 대응해나가자는 데 뜻을 모았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 중인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스퇴레 총리와 한-노르웨이 정상회담을 했다.

양 정상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는 북한의 지속된 도발과 러북간 군사협력이 한반도를 넘어 인도태평양과 유럽의 안보를 심각하게 위협한다'는 인식을 공유하고 적절한 대응 공조를 해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아울러 우크라이나 지원을 위해 국제사회가 계속 연대해나가야 한다는 데 뜻을 함께했다.


윤 대통령은 노르웨이가 6·25전쟁에 의료지원단을 파견해준 고마운 나라이자 가치 공유 우방국이라면서 수교 65주년을 맞아 관계를 발전시켜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한-노르웨이 무역투자촉진프레임워크(TIPF)의 조속한 체결을 통해 양국간 경제협력의 제도적 기반을 공고히 해나가자"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해상플랜트, 조선, 항만 인프라 구축, 방산 등 분야에서 세계적 수준의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며 양국간 협력 분야를 해상풍력, 핵심광물, 해양, 방산 등으로 확대해나가자고 했다.


스퇴레 총리는 "지난해 나토 정상회의에 이어 올해도 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개최하게 돼 기쁘다"며 "방산, 해양, 해운, 해상풍력 등 분야에서 양국 협력 관계를 증진해 나갈 뿐만 아니라 국제무대에서도 상호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화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