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통령·청와대

尹, 노르웨이 총리에 "해상풍력·핵심광물 방산 등 협력 기대"

뉴스1

입력 2024.07.12 00:09

수정 2024.07.13 12:11

윤석열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가 개최된 미국 워싱턴DC 월터 E. 워싱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노르웨이 정상회담에서 요나스 가르 스퇴르 노르웨이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7.12/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가 개최된 미국 워싱턴DC 월터 E. 워싱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노르웨이 정상회담에서 요나스 가르 스퇴르 노르웨이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7.12/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관계 증진 방안 및 지역과 국제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미국 워싱턴DC 윌라드 호텔에서 요나스 가르 스퇴레 노르웨이 총리 정상회담을 했다. 양국 정상은 지난해 나토 정상회의 당시 신재생에너지·방 분야 등에서 양국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먼저 "노르웨이는 6·25 전쟁에 의료지원단을 파견해 준 고마운 나라이자 우리와 가치를 공유하는 우방국이라면서, 올해 한-노르웨이 수교 65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를 한층 더 높은 단계로 발전시켜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이어 "한-노르웨이 무역투자촉진프레임워크(TIPF)의 조속한 체결을 통해 양국 간 경제 협력의 제도적 기반을 공고히 해나가자"고 제안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이 해상플랜트, 조선, 항만 인프라 구축, 방산 등 분야에서 세계적인 수준의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면서 "양국 간 협력 분야를 해상풍력, 핵심광물, 해양(녹색해운), 방산 등으로 확대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스퇴레 총리는 "지난해 나토 정상회의에 이어 올해도 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개최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방산, 해양, 해운, 해상풍력 등 분야에서 양국 협력 관계를 증진해 나갈 뿐만 아니라 국제무대에서도 상호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화답했다.

두 정상은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는 북한의 지속된 도발과 북러 간의 군사협력이 한반도를 넘어 인도태평양과 유럽의 안보를 심각하게 위협한다는 공통된 인식 하에, 이에 대한 적절한 대응을 위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아울러 두 정상은 우크라이나 지원을 위해 국제사회가 계속 연대해 나가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