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백악관 "IP4 글로벌 안보 기여 환영…북러 협력 정기 논의"

뉴시스

입력 2024.07.12 00:17

수정 2024.07.12 00:17

[워싱턴=뉴시스] 최진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각)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75주년 정상회의가 개최된 미국 워싱턴DC 월터 E. 워싱턴 컨벤션센터에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을 접견하고 있다. (사진=NATO 제공) 2024.07.11. myjs@newsis.com
[워싱턴=뉴시스] 최진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각)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75주년 정상회의가 개최된 미국 워싱턴DC 월터 E. 워싱턴 컨벤션센터에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을 접견하고 있다. (사진=NATO 제공) 2024.07.11. myjs@newsis.com
[워싱턴=뉴시스] 이윤희 특파원 = 한국을 포함한 이른바 인도태평양 4개국(IP4)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가 열린 11일(현지시각) 미 백악관은 인도태평양 파트너들의 국제 안보 기여를 환영한다고 평가했다.

백악관은 이날 보도 참고자료인 팩트시트를 통해 "미국은 나토의 인도태평양 파트너국들의 국제 안보 기여를 환영한다"며 "인도태평양 파트너국들은 우크라이나 지원, 국방 지출 증가, 개별적인 나토 파트너십 개발을 통해 글로벌 안보에 강력하게 투자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과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 4개국은 3년 연속 나토 정상회의에 초청받았다. 이날 워싱턴DC에서 나토 정상들과 정상회의를 진행하며 북한과 러시아의 협력 심화, 중국의 우크라이나 방위산업 지원 문제 등을 논의했다.


백악관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보여주듯 우리가 직면한 위협과 도전은 서로 연결돼 있다"면서 북한의 러시아 탄도미사일 등 제공, 북러 군사협력 강화, 북한에 대한 러시아의 석유 제공 등을 사례로 거론했다.


올해 나토 회의를 통해서는 인도태평양 파트너국들과 "우크라이나 지원, 사이버 방어, 가짜 뉴스 등 적대적 정보 대응, 기술 분야에서 새로운 주력 프로젝트를 통해 실질적인 협력을 강화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러시아와 북한 간의 관계 개선에 대해 정기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백악관은 한국의 올해 국방예산 증가율이 4.2%로 총예산 징가율 2.8%를 상회하는 수준이며,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방지출 증가율은 2.5% 수준으로 유지하고 있다고도 소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