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기사는 언론사의 사정으로 삭제되었습니다.

사회 사회일반

"화장실에서 대변? 예의 없네요" 카페서 사장 항의 받은 여성

한승곤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7.21 09:04

수정 2024.07.21 09:04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한 여성이 카페 화장실에서 대변을 봤다가 카페 사장에게 항의를 받았다는 사연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자 친구와 한 카페를 갔다가 대변 문제로 항의를 받은 여성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 A씨는 음료를 마시며 남자 친구와 이야기를 나누다가 화장실에 갔다고 한다. 그런데 변기가 하나 뿐이었고 볼일 보고 나오니 다른 손님이 기다리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이후에 들어간 손님이 화장실에서 나와 카운터로 가더니 자신을 보면서 이야기 했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그 손님은 자기 자리로 돌아갔고, 카페 사장이 A씨에게 다가와 대변을 봤냐고 물어봤다고 한다.


이에 A씨가 “그렇다” 하자 사장은 “다 같이 사용하는 화장실인데 대변을 보시는 건 아무래도 다음 사람에 대한 예의가 아니지 않을까요? 다른 손님한테 항의가 들어왔으니 다음부터는 조심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에 A씨는 “설마 대변 봤다는 거로 사장한테 얘기할 거라고 상상조차 못 했다”며 황당하고 어이가 없었다고 한다.
A씨는 “화장실에서 대변을 본 것이 잘못도 아니고, 물도 내린데다 변기가 막히지도 않았고, 카페 한가운데 똥 싼 것도 아닌데 이걸 항의하고, 이 항의을 받아준다는게 믿기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A씨는 사장에게 따지자 “화장실이 한 칸인데 대변을 누면 다음 손님 기분이 좋겠냐”고 맞받아쳤다고 말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들은 “변기가 막히지도 않았는데, 손님한테 따지는 건 사장이 너무 심했다”, “비상적이다” 등 반응을 보이며 글쓴이 사연에 공감했다.

hsg@fnnews.com 한승곤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