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기사는 언론사의 사정으로 삭제되었습니다.

국제 국제일반

피렌체 女 관광객, 조각상에 '음란행위' 충격

한승곤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7.22 05:14

수정 2024.07.22 05:15

지난 16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 계정 '웰컴 투 피렌체'에서 한 여성 관광객이 술의 신 바쿠스 동상에 음란행위 등 추태를 부린 모습을 담은 사진이 논란이 됐다. 사진은 인스타그램 캡처.
지난 16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 계정 '웰컴 투 피렌체'에서 한 여성 관광객이 술의 신 바쿠스 동상에 음란행위 등 추태를 부린 모습을 담은 사진이 논란이 됐다. 사진은 인스타그램 캡처.

[파이낸셜뉴스] 이탈리아 피렌체를 방문한 관광객이 바쿠스 동상에 올라가 음란 행위를 하는 모습이 포착돼 전 세계가 충격에 빠졌다.

18일(현지시간) 영국BBC는 최근 온라인플랫폼 ‘웰컴투피렌체’에 어느 여성 관광객이 바쿠스 조각상에 올라가 입을 맞추고 성행위를 연상하게 만드는 동작을 취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업로드됐다고 전했다.

바쿠스는 로마 신화의 술의 신이다. 그리스 신화의 디오니소스에 대응한다.
해당 동상은 이탈리아 피렌체 폰테 베키오 다리 근처에 자리를 잡고 있다. 조각가 장 불로뉴(1529~1608)의 16세기 작품을 따라 만든 복제품이다. 원본은 바르젤로 미술관에 보관돼 있다.

이에 이탈리아 국민들과 예술가들의 분노도 커지는 분위기다. 문제의 여성을 체포하고 관광객 수를 조정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이탈리아 문화유산을 홍보하는 협회인 콘쿨투라의 파트리치아 아스프로니 회장은 “무례하고 야만적인 행동이 반복되는 것은 처벌을 받지 않기 때문”이라며 “싱가포르처럼 엄격한 통제와 엄청난 벌금, 무관용의 원칙을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고고학자 안토넬라 리날디는 “관광객은 환영받아야 할 존재”라면서도 “(관광객들이) 우리의 예술 작품을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탈리아뿐 아니라 세계 각지 관광 도시도 이른바 '오버 투어리즘(관광객 과다로 인한 혼란)' 문제로 몸살을 앓고 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경우 지난 7일 시민단체와 시민들이 대규모 관광을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으며, 일본은 외국인 관광객에게 더 높은 비용을 받는 '이중가격제'를 도입했다.

hsg@fnnews.com 한승곤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