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거래세 수입 작년의 절반


경기침체 여파로 올해 세금이 지난해보다 덜 걷혔다.

5일 재정경제부에 따르면 올들어 4월까지 국세 수입은 36조2000억원으로 전년동기의 36조4000억원에 비해 0.4%(1567억원) 감소했다. 1∼4월 국세수입 진도 비율도 37.8%로 전년동기 39.2%보다 낮았다.

세목별로는 법인세 수입이 1∼4월중 5조9538억원으로 전년동기(6조9155억원)에 비해 9617억원 감소했다.

증권거래세와 농어촌특별세 수입도 증시침체로 각각 1조2653억원에서 6778억원, 7987억원에서 5159억원으로 줄었다.

소득세도 이자율 하락과 부동산 거래 침체때문에 5조1143억원에서 5조1016억원으로 다소 줄었다.


반면 부가가치세와 관세는 11조533억원에서 11조6667억원,1조8553억원에서 1조9819억원으로 각각 늘어났다. 이는 수입액이 약간 줄었지만 원·달러 환율이 많이 뛰었기 때문이다.

노형철 재경부 조세정책과장은 “지난해 1∼4월에는 경기가 좋았던데다 기업구조조정 과정에서 특별이익이 많이 발생하고 이자비용도 감소해 법인세 등 국세 수입이 크게 늘었으나 올해는 부진한 편”이라고 말했다.

/ Imj@fnnews.com 이민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