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일동제약-제넥신, 새 당뇨치료제 공동개발

일동제약은은 바이오 벤처기업인 제넥신이 개발한 당뇨병 치료물질 ‘GLP-1 융합단백질 GX-G6’에 대한 기술이전 및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일동제약은 이번 계약을 통해 제넥신의 관련 기술을 이전 받고 공동으로 개발을 추진하게 된다.

GLP-1은 인슐린 분비에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는 호르몬의 일종이다. 하지만 체내 효소에 의해 쉽게 분해되는 특성으로 인해 반감기가 지나치게 짧아 제품화하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었다.

최근에는 그나마 반감기가 다소 긴 것으로 알려진 독도마뱀 유래의 GLP-1 호르몬이 제품화됐지만 사람의 GLP-1과 아미노산 서열이 53%만 같아 췌장염 등의 부작용이 발생하는 문제가 있었다.


하지만 제넥신에서 개발 중인 ‘GX-G6’는 동물실험 결과 GLP-1 호르몬의 반감기를 200여배 이상 증가시키는 효과가 있다는 게 회사측 주장이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GX-G6의 개발이 성공하면, 1주일에 1회 투여로 당뇨 치료 효과를 지속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기존 제품보다 부작용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일동제약은 이 물질에 대한 전임상(동물실험)을 오는 2010년까지 끝내고 2011년부터는 임상시험을 시작할 계획이다.

/talk@fnnews.com조성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