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협동조합 지역경제, 사회문제 해결 방안으로 부상



【 울산=김기열 기자】오는 12월 1일 기본법 시행을 앞두고 있는 협동조합이 지역경제와 각종 사회문제 해결의 대안으로 제시돼 눈길을 끌고 있다.

30일 울산발전연구원(원장 하동원) 경제사회실 황진호 박사가 발간한 이슈리포트'협력과 상생의 기업모델, '협동조합'에 지역경제의 미래가 있다'에 따르면 공동의 이익을 위해 출자한 조합원을 위한 경제모델인 협동조합을 실업과 양극화, 저출산, 고령화, 복지수요 증대 등 정부의 재정지출에 한계를 보이고 있는 각종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새로운 대안으로 제시하고 있다.

황 박사는 협동조합기본법 시행에 대해 "실업과 양극화 등 사회문제들이 정부의 재정 지출 확대나 민간기업의 사회 공헌만으로는 한계를 보이면서 정부가 사회적 경제 육성 정책 보완과 내실화를 꾀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 법은 업종분야가 제한이 없는 '일반협동조합'과 공익을 우선하는 '사회적협동조합' 등을 구분하는 다층구조로 규정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기본법에 따라 협동조합은 소상공인과 농어민 주도의 영리기업 형태뿐만 아니라 취약계층에게 일자리 및 사회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경제활동 간의 중간영역인 사회적 경제 영역에서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농업·임업, 금융, 보건, 소매업, 제조업, 등 대부분의 경제영역에서 경쟁력 있는 주체로 활동하면서 지역에 기반을 두고 지역에 공헌하면서 지속가능한 기업경영 방식을 제시해 나갈 것으로 기대했다.


황 박사는 "국내 협동조합은 1만2607개로 정부의 관리를 받고 있는 농협, 수협, 중소기업협동조합이 대표적이며, 최근에는 성장기에 있는 소비자생활협동조합의 활동이 활발해지고 있다"며 "특히 icoop, 한 살림, 두레 등 국내 3대 생협은 국내산 유기농 농산물, 공정무역 커피, 친환경 생필품 등 약 1500개 품목을 취급하며 지난해 6000억원대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울산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협동조합 활용전략으로 그는 ▲사회 적 경제를 표방하는 사회서비스 제공 영역인 '동호회 협동조합' ▲신규창업 및 소상공인 경쟁력을 높이는 '중소유통공동물류센터' ▲고용안정화와 노동통합형인 '대리운전 노동자협동조합' ▲주택, 에너지 등 공공재 확대를 위한 '아파트협동조합'▲지역경제 선순환 기능을 강화하는 '마을기업협동조합 등을 사례로 들며 이를 기업경영 방식으로 잘 운영하면 공동의 이익을 극대화 할 수 있다고 제시했다.

한편 국제협동조합연맹이 2011년에 발간한 '글로벌 300 보고서'에 따르면 2008년 세계 300대 협동조합의 총매출 규모는 1조600억달러로 프랑스(28%), 미국(16%), 독일(14%), 일본(8%), 네덜란드(7%) 등 선진국의 비율이 높았으며, 분야별로는 농업·임업(28.85%)이 가장 높았고 금융(26.27%), 소매업(21.66%), 보험(17.23%) 등의 매출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kky060@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