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석유화학업계, 경쟁력 강화 민간協 구성

자발적 사업 재편 논의

정부가 기업들의 자발적 사업재편 지원을 위해 연내 기업활력제고특별법 제정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석유화학업계가 민간협의체를 구성하고 자발적 사업재편 논의에 착수했다.


한국석유화학협회는 24일 주요 석유화학기업 임원을 중심으로 '석유화학 경쟁력 강화 민간협의체'를 구성하고 이날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회의에 참석한 주요 석화기업 임원들은 상대적으로 원가경쟁력이 열위에 있는 국내 석유원료 기반 설비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나프타 공동구매, 부산물.유휴설비, 항만.저장시설.유틸리티.물류 공동 활용 등 핵심 생산설비를 제외한 지원설비의 공유화로 사실상 단지별 'One Company' 전략을 추진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협의체는 앞으로 석유화학업종 상황에 맞는 다양한 경쟁력 강화방안을 논의한 뒤 개선방안을 자율적으로 시행하는 한편 추진 애로에 대해서는 정부에 적극 건의키로 했다.

정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