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 '80% 시대'

성북·동대문·관악 이어 중랑·동작도 80% 넘어서
본격적 성수기 시작되면 연내 11개구도 돌파할 듯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 '80% 시대'

서울지역 아파트 전세가율(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이 80%를 넘어서는 곳이 크게 늘고 있다.

25개 자치구 중 이미 성북구(83.1%), 동대문구(80.8%), 관악구(80.7%), 중랑구(80.1%), 동작구(80.0%) 등 5곳이 80%를 돌파했다. 이제 본격적인 전세 성수기가 시작되면 연내 11개 구가 전세가율 80%를 넘어설 것으로 업계는 예상하고 있다.

실제 중랑구와 동작구는 3월 중순 들어 처음으로 전세가율 80%를 진입했고, 이 밖에 구로구(79.9%), 중구(78.8%), 강북구(78.7%)는 2.4분기 내 80%선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에서는 잇단 재개발 이주수요 발생과 새 아파트 부족으로 전셋값 상승은 불가피하기 때문에 수도권에서 아파트 전세가율 80%대를 돌파는 시간문제로 보고있다.

투자금융회사 모건스탠리도 지난 1월 발표한 보고서에서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이 연말까지 80%에 육박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은 바 있다.

실제 미분양 증가와 주택담보대출 심사강화 등으로 주택 매매시장은 빠르게 위축되는 한편 전월세 거래량은 다시 증가하고 있다.

올해 들어 1.4분기 전국 아파트 매매시장은 0.04% 오르는데 그쳤지만 전세가격은 0.53% 상승했다.

■재정비 사업 많은 곳 전셋값 강세

29일 부동산114가 올해 안에 서울.경기에서 전세가율 80%대 도달 가능한 지역을 시뮬레이션 한 결과 서울은 11개 구, 경기도는 10개 지역이 뽑혔다.

시뮬레이션 방식은 최근 1년 월평균 전세가율 증감률을 지역별로 산출해 80% 도달에 필요한 개월 수를 계산했다.

지난 18일 기준으로 전세가율이 이미 80%를 넘은 동작구는 흑석, 노량진 재정비촉진지구의 정비사업이 가속화되면서 재개발 이주수요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앞으로 이주수요가 발생할 구역은 사업시행인가 단계인 흑석3구역, 노량진2구역, 노량진6구역으로, 이주 일정은 올해 연말 또는 내년 연초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구로구는 가산디지털단지 등과 인접한 데다 2018년까지 새 아파트 입주 예정물량이 없어 전세가격 강세가 이어지고 있다. 올해 들어 구로구 전세 변동률은 이달 25일 기준으로 2.47%가 올라, 마포구(2.78%) 다음으로 높았다.

재개발 사업이 활발하게 진행 중인 성동구(79.1%)는 금호동2가 금호제16구역, 금호동4가 금호제14-1구역, 용답동 용답동주택재개발 등 세 곳에서 사업시행인가 단계에 있다.

■경기 10곳도 연내 전세가율 80%

경기도에서는 31개 지역 중 군포시(84.2%), 의왕시(82.5%), 안양시(81.3%) 세 곳은 전세가율 80%를 넘었고, 고양시(79.7%), 파주시(79.0%), 용인시(78.9%), 구리시(78.7%), 의정부시(78.4%), 오산시(78.3%), 부천시(77.6%) 등 10개 지역에서 올해 안에 전세가율 80% 도달이 가능할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서울에서 밀려난 전월세 수요가 경기도로 유입되면서 전세가율이 높은 단지에서 매매전환을 고민하는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전년동기 대비 전세가율이 떨어진 하남시(73%→72%)와 화성시(78%→76%)는 올해 1만 가구 이상 입주물량이 예정돼 인근지역 주택시장까지 전셋값 하락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실제 용인시 아파트 매매시장은 위례신도시 입주영향으로 1분기 동안 0.31% 하락했다.

kimhw@fnnews.com 김현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