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2017 국감]살생물질, 석면, 생리대, 과도한 행사비용 등 도마

모아시스 이벤트 모아시스 이벤트
13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환경부 국정감사에선 살생물·유독물질, 석면, 생리대 등이 도마에 올랐다.

송옥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공산품과 전기제품, 비관리 생활화학제품의 살생물질 함유실태자료를 분석한 결과 수유패드, 칫솔살균제, 실내 바닥재, 모기패치 등 생활화학제품 셋 중 하나는 살생·유독물질을 함유하고 있다”면서 “위해성 평가를 통해 논란을 해소하고 문제되는 제품은 회수하는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한정애 같은 당 의원은 석면문제를 꼬집었다. 그는 “환경부 조사대상 가운데 도서관, 박물관, 미술과, 영화상영관 등 44%가 석면건축물인데도 안전관리는 미흡했다”면서 “환경부는 석면관리체계 전반에 대해 점검하고 대안을 마련해 오라”고 주문했다.

장석춘 자유한국당 의원은 “발암물질이 대기 중 배출돼도 배출허용기준이 없어 단속할 수 없다”며 “국민들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조속히 배출허용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정미 정의당 의원도 생리대 안전성 조사에 대한 환경부 태도를 문제 삼았다. 그는 “생리대가 인체에 어떤 반응을 일으키는지 추적하고 미국처럼 사전에 임상실험을 권고하는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면서 “결과는 조속해 내놔야 한다”고 질책했다.

서형수 더불어민주당은 의원은 지난 정권에서 4대강 옹호 단체에 예산을 지급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환경부가 20111∼2012년 녹색미래실천연합과 이그린연대라는 비영리단체에 모두 1억1800만원을 지급했는데 이들 단체는 4대강 사업 옹호활동을 하던 곳”이라고 설명했다.

환경부가 통합물관리 관련 행사를 추진하면서 과도한 비용을 사용했다는 질책도 나왔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지난 8월30일 환경부의 통합물관리 비전 포럼 전체회의를 열면서 최소 7만원자리 식비와 단체사진촬영 비용은 860만원을 쓰는 등 과다하게 지출했다”면서 “환경부가 이 과정에서 부정청탁방지법 때문에 식비를 2만7000원짜리로 만들기 위해 영수증 쪼개기를 했다”고 꼬집었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