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문회]

"후보 사퇴 여부 선택권 없다… 가족 의혹 책임지고 정리"

딸·부인 의혹에 결국 가족 청문회
"딸 표창장 일련번호 달라" 주광덕 주장에 김종민 반박 "다른 일련번호 표창장 18개 확인"
11명 증인 중 웅동학원 이사만 출석
"개인학교 아냐…조국 동생 몰라"


6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가 성실하고 진실된 답변만 하겠다는 선서문을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6일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선 조 후보자 배우자와 딸에 대한 의혹이 집중적으로 거론되면서 여야 간 난타전이 벌어졌다.

조 후보자 딸에게 주어진 동양대 표창장의 위조 여부를 비롯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의 통화 논란, 딸의 단국대 논문작성 주체 등 가족에 대한 의혹이 청문회를 지배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피의사실 공표 논란에도 불구하고 조 후보자를 향해 총공세를 펼쳤으나 여당은 적극적인 엄호에 나섰다.

조 후보자는 주요 의혹에 반발하면서 본인의 거취에 대해 "제가 선택할 문제가 아니다"라면서 "저희 아이의 장학금 문제 등 상황은 아비로서 책임지고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동양대 표창장 논란 공방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에 활용했다는 동양대 총장 표창장의 진위 여부가 쟁점화됐다.

조 후보자의 배우자가 최 총장에게 전화해 위증을 종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과정에서 조 후보자도 최 총장에게 이 같은 요구를 했다는 의혹이 나온 것이다.

이에 조 후보자는 최 총장과 통화했던 사실을 인정하면서 "사실대로 밝혀달라 말했다"고 밝혔다. 장제원 한국당 의원이 "제가 듣기로 동양대 총장께서 녹음파일을 갖고 있다"며 "위증교사 증거인멸 혐의가 있는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목도하고 있다"고 비판하자 조 후보자는 이같이 답했다.

조 후보자는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과의 질의 과정에선 "제 처가 너무 흥분을 하니 진정하라고 하면서 통화 말미에 제가 (전화를 이어받아) 총장님께 죄송하다는 이런 말씀을 드렸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조 후보자 딸이 받았다는 동양대 총장 표창의 조작의혹을 놓고도 여야 간 공방은 확대됐다. 한국당은 조 후보자 딸이 부산대 의전원에 제시한 동양대 총장 표창장이 "위조됐다"고 주장했고, 민주당은 "동양대에서 다른 표창장이 수십개가 나갔다"며 반박했다.

주광덕 한국당 의원은 동양대 표창장과 조 후보자 딸의 표창장을 비교 제시, "정상적인 동양대 총장 표창장은 일련번호가 있다"며 "그런데 (조 후보자 딸 표창장) 여기는 없다. 총장 이름 표기도 다르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종민 민주당 의원은 "제가 아는 것과 다르다"며 반박했다. 김 의원은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일련번호를 이유로 아니라 하는데, 최 총장이 얘기한 일련번호와 다른 동양대 총장 표창장이 있나 없나"라면서 "제가 아는 것만 18개 확인했다. 2018년에도 몇개가 나갔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동양대에서도 다른 표창장이 수십개가 나갔다"며 한국당을 향해 "조사 좀 하고 얘기하라"고 일갈했다.

■치열한 신경전, 曺 "아비로서 책임"

민주당과 한국당은 청문회 내내 언성을 높이며 신경전을 벌였다.

양당의 신경전 속에 조 후보자는 가족에 대한 의혹을 비롯, 자신의 거취에 대해 의견을 밝혔다.

조 후보자는 표창원 민주당 의원이 "후보자 딸 관련 이야기가 젊은 세대를 건드리고 국민감정을 건드렸다"고 질의하자 "저희 아이의 장학금 문제 등 상황은 아비로서 책임지고 정리하겠다"고 답했다. 조 후보자는 "저희 딸 아이를 포함해 가족이 누려온 사회적 혜택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를 무심하게 당연하다 생각하고 지나쳐버렸다"고 말했다.

다만 조 후보자는 후보 사퇴 여부를 압박하는 한국당 의원들의 질의에 "후보 사퇴 여부는 제가 지금 거론하기 어려운 조건 같다"고 맞섰다. 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후보 사퇴 여부는 후보자가 결정할 문제가 아니라고 답했는데 그럼 누가 하나"라고 질의하자 조 후보자는 "지명된 사람으로서 모든 행보는 좀 무겁게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양해해달라"고 답했다. 여 위원장이 "처와 자녀 등 온 가족이 검찰 수사를 받고 있고, 앞으로 구속될지 모른다. 그런데 장관이 무슨 의미가 있나"라고 지적하자 조 후보자는 "저도 너무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청문회에는 11명의 증인 중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 1명만 증인으로 출석했다. 사모펀드 논란과 딸 입시 의혹과 관련된 증인들은 모두 출석하지 않으면서 결국 조 후보자만을 대상으로 한 청문회가 된 것이다.


"조국 후보 아버지가 웅동학원을 인수하며 웅동학원이 더 좋아졌나"라고 김진태 한국당 의원이 질의하자 증인으로 나선 김형갑 이사는 "좋아진 면도 있고, 안 좋아진 면도 있다"고 답했다. 다만 김 이사는 "(웅동학원) 이것은 지역인들의 학교지 개인학교가 아니다"라면서 "그 당시 좀 한가한 사람이 조국 아버지라서 이사장으로 추대됐다"고 설명했다.

웅동학원 재산이 130억원임에도 공식적으로 채무가 240억원이라고 김도읍 한국당 의원이 지적하자 김 이사는 "사실상 조국 동생도 잘 모른다"고 답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