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오픈트레이드와 업무협약 체결…"새로운 투자 기회 확대"

10일 서울 여의도 KB증권 본사에서 열린 KB증권-오픈트레이드 업무제휴 협약식에서 박정림 KB증권 대표와 고용기 오픈트레이드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KB증권은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KB증권 본사에서 크라우드펀딩플랫폼 오픈트레이드와 비대면계좌개설서비스 연계 등에 대한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업무제휴 협약식에는 박정림 KB증권 대표이사, 고용기 오픈트레이드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제휴로 KB증권은 국내 대표적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인 오픈트레이드에 오픈API기반 증권계좌 개설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아울러 오픈트레이드 이용 고객들은 KB증권 계좌를 통해 크라우드펀딩을 쉽고 빠르게 진행할 수 있게 됐다. 크라우드펀딩은 스타트업 등 초기단계 기업에 대한 지분 투자로 재무, 회계 등 정량적 데이터보다는 아이디어 실현 가능성 및 성장성이 투자 판단의 근거가 된다.

투자자들은 크라우드펀딩 투자 시 투자 기업이 발행하는 증권(비상장주식)을 통해 시세차익과 배당 등의 이익을 얻을 수 있으며 최대 3000만원까지 투자금 전액의 소득공제혜택도 누릴 수 있다. KB증권과 업무제휴를 체결한 오픈트레이드는 2012년 설립 후 온라인소액투자중개업 인가를 받아 현재 1만여개의 스타트업 정보가 등록되어 있으며 7만여명의 개인투자자를 보유한 업체다
박정림 사장은 "고객들에게는 새로운 투자기회를 제공하고, 창의적 아이템을 보유한 스타트업에게는 자금조달의 순기능을 할 수 있는 크라우드펀딩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KB증권은 오픈API기반 디지털채널 확대 전략의 일환으로 디셈버·쿼터백 등 로보어드바이저사와의 비대면 투자일임서비스 출시, 종합자산관리 앱 뱅큐에 펀드케어서비스 오픈 등 핀테크사와의 오픈 생태계 구축을 위한 다양한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khj91@fnnews.com 김현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