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AK플라자 수원점 3일 임시휴점…"15번째 확진자 배우자 근무"

AK플라자 수원점 © News1
AK플라자 수원점 © News1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AK플라자 수원점은 오는 3일 임시휴점하기로 결정했다고 2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15번째 확진자의 배우자가 AK플라자 수원점에서 근무한 협력사원인 것으로 확인된 데 따른 조치다.

지난달 27일 보건복지부가 감염병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시킴에 따라 AK플라자는 사내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직원 및 점포 근무자와 가족, 동거인 모두에게 중화권 방문 현황 등을 파악했다.

이때 AK플라자는 점포에서 근무하는 한 협력사원이 당시 능동 감시자였던 15번째 확진자의 배우자라는 점을 확인했다. 이 사실을 확인한 지난달 27일부터 AK플라자는 이 협력사원에게 휴무를 주고 자가격리를 시켰다.

AK플라자는 지난달 29일 수원점 전 구역을 1차적으로 방역조치했다. 아울러 오는 3일 임시휴업하고 추가 방역하기로 결정했다. 12번째 확진자 역시 수원역을 거쳐 간 바 있고 지역 내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어서다.


휴점 기간은 해당 협력사원의 확진 판정 여부(3일 오전 중 결과 예정) 및 상황을 보며 조율할 계획이다. 해당 협력사원은 AK플라자 수원점 2층에 입점한 한 패션잡화 브랜드의 판매를 담당했다.

AK플라자 관계자는 "해당 직원은 지난달 27일부터 출근하지 않는 상태이며 해당 직원과 접촉한 사람의 현황을 전수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