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과 동거하는 김구라의 쿨한 고백 "결혼식은.."

뉴스1 DB © News1 권현진 기자


유튜브 채널 '구라철'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방송인 김구라가 여자친구와 동거 중인 사실을 '쿨'하게 고백했다. 앞서 여자친구와의 열애 사실도 가감없이 밝혔던 그이기에 솔직한 행보에 많은 이들이 응원을 보내고 있다.

지난 8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구라철'에서 김구라는 일주일에 4~5일씩 가던 단골 밥집에 자주 가지 않게 된 이유에 대해 이야기 하던 중 여자친구와 함께 살고 있는 사실을 알렸다.

이날 김구라는 여자친구에 대해 "많이들 물어보시는데, 거의 식구처럼 지내다가 이제 우리 집에 같이 있다. 여자친구가 아침밥을 해주다 보니까 단골 밥집에 갈 일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식당 분들에게) '이제 이 집에 뜸하게 올 거다'라고 미리 말했다. 나를 식구처럼 생각해주셔서 내가 오다가 안 오면 '아침은 제대로 먹었나?', '다른 가게를 뚫었나?' 하시는데 그런 건 아니고 여자친구가 차려주는 아침을 먹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구라는 지난 1월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 열애 사실을 깜짝 고백했다. 그는 당시 "여자친구가 생겼다더라"는 박명수의 말에 "혼자 살 수 없지 않느냐"며 열애를 인정했다.

또한 "우리가 장래를 예측할 수 없어서 섣불리 얘기하기는 그렇고 뭔가 결심이 섰을 때 얘기하겠다. 결혼식은 안 할 거다. 극비로 할 것"면서 "(결혼을 하면)식구들끼리 할 것이다. 내 나이에 결혼식은 그렇다"고 밝혔다. 또 "결혼 생각은 있느냐"는 말에 "혼자 살 수는 없다.
그 정도만 하자"라고 대답했다.

이처럼 김구라의 솔직한 열애 고백에 많은 이들이 긍정적인 시선을 보내고 있다. 개인사가 잘 알려져 있는 연예인이기에 사생활을 밝히는 것에 대해 부담을 가질 수 있으나, 열애 사실부터 동거 사실을 가감없이 알리며 독자적인 길을 걷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