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직격인터뷰] '우다사3' PD "지주연, 현우에게 이혼 언급…제작진도 놀랐다"

[직격인터뷰] '우다사3' PD "지주연, 현우에게 이혼 언급…제작진도 놀랐다"
MBN '우다사3'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우다사3' 윤상진 PD가 지주연 현우 커플의 촬영 분위기에 대해서 얘기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이하 '우다사3'에서는 지주연 현우 커플이 지주연의 가족과 만나 사위 면접을 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지주연은 현우와 함께 늦은 밤 조용한 테라스에서 오붓한 시간을 가졌다. 여기서 지주연은 2년 전 겪었던 이혼의 아픔을 고백하며 "혹시 나의 상처가 신경 쓰이지 않느냐"라고 얘기했고, 현우는 "어제의 기분 때문에 오늘을 망칠 순 없잖아, 지난 일은 지난 일"이라며 지주연의 손을 꽉 잡아주는 모습이 그려져 감동을 안겼다.

이러한 방송에 대해 '우다사3'를 연출하는 윤상진 PD는 17일 오전 뉴스1과 전화통화에서 "놀랐다"라며 "정말 그렇게 너무 감정이입을 해서 말씀을 해주시는 걸 보고 '이건 정말 진짜구나'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당시 촬영 때도 지주연씨와 현우씨 외에는 카메라도 다 빼두고 하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 PD는 둘의 오붓한 분위기가 그려진 것에 대해 "지주연씨의 집에서 촬영을 계획하다가 (지주연의) 할머니를 뵙게 됐다"라며 "할머니와 엄마가 나오다보니깐 지주연씨와 현우씨의 관계가 더 유하게 풀린 것 같다"라고 말했다.

윤 PD는 지주연과 현우를 커플로 캐스팅하게 된 이유에 대해 "다른 분들은 한 번 정도 사석에서 인연이 있었던 인물이었는데 두 사람은 아니었다"라며 "과연 두 분이서 이런 이야기를 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으로 캐스팅했다"라고 얘기했다. 또한 윤 PD는 "지주연씨의 할머니가 종종 나오실 예정이다"라며 "매회는 아니더라도 가끔씩 출연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그러면서 윤 PD는 다음 방송에 대해 "탁재훈씨가 코로나19 때문에 제주도에 못가서 서울에 올라와있는 상황에서, 김용건 황신혜 커플을 만나게 된다"라며 "탁재훈 오현경, 김용건 황신혜 커플의 모습이 같이 그려질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윤 PD는 마지막으로 "'우다사3'는 설렘을 앞세우려고 한 프로그램이 아니"라며 "커플에서 보이는 일상의 모습들과 출연하시는 인물들의 살아왔던 이야기를 담고 싶다"라고 말해 앞으로의 방송에 기대를 높였다.

한편 '우다사3'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