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하태경 "文 연설 효과 반감될까 실종자 동선 해군에 숨겼나"

하태경 "文 연설 효과 반감될까 실종자 동선 해군에 숨겼나"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파이낸셜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15일 국정감사에서 해군참모총장이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피격 사실을 언론보도를 통해 접했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 기조연설 효과가 반감될까봐 (국방부가) 실종자의 동선을 해군에게까지 숨긴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글을 올려 "국방부는 북한 통신 감청 뒤 실종 공무원이 살아서 북한 측에 발견됐다는 사실을 대통령에게 보고했지만, 정작 연평도 해역에서 수색작전을 펼치던 해군에게는 이런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 때문에 해군은 북한이 공무원을 줄에 묶어 끌고 다니다 총살하고 불태우는 것도 모르고 엉뚱한 곳을 수색해야 했다"며 "해군이 당시 관련 사실을 알았다고 해서 결과가 달라졌을지는 알 수 없지만 최소한 뭔가를 시도할 수는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시 (해군은) 북한과 국제상선망을 사용해 통신을 주고받고 있었다"면서 "최소한 우리 국민의 실종 사실을 알리고, 발견하면 돌려보내달라고 통신은 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하지만 국방부와 청와대는 이런 사실을 해군에게조차 감췄고 결국 비극이 발생했다"며 "당시는 종전선언을 하자는 문 대통령의 유엔 기조연설 몇 시간 전이었다. 문 대통령은 무엇 때문에 해군에게까지 해수부 공무원 발견 사실을 숨겼는지 해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15일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부석종 해군참모총장은 '실종자가 북한에 잡혀있다는 사실을 안 게 언제냐'는 하 의원의 질의에 "언론발표 때 알았다"고 답했다. 해군은 공무원이 실종된 9월21일부터 사흘 뒤인 24일까지 수색작업을 벌였다. 그런데 해군 측 답변을 보면 국방부가 감청정보 등을 토대로 파악한 △북한 해역 체류 △북한군 총격으로 피살 등의 사실을 알지 못한 상태에서 수색한 것이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