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의원님 살려주십시오' 해보세요" 대법관 조롱한 박범계

2022 대선 후보 정보 > 이재명 윤석열 심상정 안철수
법제사위 발언 논란 빚자 뒤늦게 사과
"'의원님 살려주십시오' 해보세요" 대법관 조롱한 박범계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파이낸셜뉴스] "의원님 꼭 살려주십시오" 발언을 제안해 논란을 빚은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결국 사과했다.

지난 5일 법원행정처 등 예산 심사를 위해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 의원은 현직 대법관 조재연 법원행정처장에게 "(삭감 예산을) 살려야 하지 않겠냐"며 "'의원님들 꼭 살려주십시오'라고 절실하게 한번 말해보라"고 말했다.

조 처장은 박 의원의 계속된 '조언'에 웃음을 보였다. 이에 박 의원은 "'살려주십시오' 한 마디면 편할 것을 참 답답하게"라며 "제가 대신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논란이 커지자 박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예산이 회복돼야 한다는 절실한 마음으로 질의한 것"이라며 "(하지만)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표현을 사용했다"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이날 박 의원이 거론한 예산은 법고을LX USB 제작사업 관련 예산이다. 해당 사업 예산은 지난해 3000만원에서 0원으로 삭감됐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이 조재연 처장에게 절실한 호소를 요구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법고을LX는 대법원 중요 판례와 각급 법원 판결과 법률논문의 원문자료 등을 수록한 국내 최대 법률 정보 데이터베이스다. 법고을LX는 USB 메모리를 통해 제공된다.

"'의원님 살려주십시오' 해보세요" 대법관 조롱한 박범계
조재연 법원행정처장.


dearname@fnnews.com 김나경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