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술 취해 알몸 상태로 여성 사는 집 창문 똑똑…20대 검거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노선웅 기자,한상희 기자 = 서울의 한 빌라에서 술에 취해 알몸 상태로 여성이 사는 집 창문을 두드린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A씨를 주거침입미수 혐의로 입건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일 오전 4시쯤 동작구의 한 빌라 담벼락에 올라 2층 창문을 두드리며 들어가려고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집 안에 있던 여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약 5분 만에 A씨를 발견해 임의동행했다. 당시 A씨는 술에 취해 있었고 옷도 입고 있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지인의 집에 왔다가 현관문이 잠겨 들어가지 못했고, 문을 열어달라고 하기 위해 창문을 두드렸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피해자 윗집에는 A씨의 지인이 살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 조사는 마쳤고 현재 범죄 성립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