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세계 홀린 K콘텐츠, 정부가 지원군 돼야" [제8회 대한민국 문화콘텐츠포럼]

"이제 우리에게 남은 것은 반도체와 K콘텐츠다. 국내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위해선 정확한 진단과 과감한 처방이 필요하다. 미디어 변혁기를 맞아 정부 차원의 컨트롤타워가 마련돼야 하고, 이를 통해 K-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등 K콘텐츠가 해외로 진출하기 위한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이태현 콘텐츠웨이브 대표는 8일 파이낸셜뉴스가 '코로나를 넘어, 콘텐츠 소비의 뉴노멀'을 주제로 온라인 진행한 제8회 대한민국 문화콘텐츠포럼에서 "유료 방송 가입자수는 연평균 1.5%로 성장이 정체돼 있지만 OTT 가입자수는 연평균 13.4%로 급성장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넷플릭스에 이어 디즈니플러스가 오는 11월 12일 한국에 진출하기로 확정하면서 국내 OTT 기업들과 글로벌 기업의 대전이 본격화되고 있다. 최근 콘텐츠웨이브 1조원, 티빙 5조원, 시즌 4000억원, 넷플릭스 5500억원을 투자하기로 하는 등 콘텐츠 확보를 위해 대규모 투자가 이뤄지고 있다. 또 티빙과 네이버의 멤버십 제휴 등 합종연횡이 확산하고 있다.

이 대표는 이와 관련, "망사용료, 규제, 세금 등 해외 OTT 플랫폼과의 역차별 최소화와 전통 미디어에 대한 과감한 규제완화가 필요하다"며 "K-OTT와 K콘텐츠의 균형발전 정책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강연에서도 코로나 시대를 관통하고 있는 국내 콘텐츠산업에 대한 미래 전망과 비전이 제시됐다.

김정하 NC소프트 클렙 부대표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와 팬덤 비즈니스'를 내용으로 한 주제발표에서 "게임회사인 NC가 K팝 엔터테인먼트 플랫폼을 시작한 이유는 팬들이 원하는 온라인 놀이터를 만들어줄 수 있기 때문"이라며 "NC의 K팝 플랫폼 '유니버스'는 한마디로 팬들과 아티스트들 간의 모든 종류의 상호작용이라고 정의내릴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메타버스 전문가인 김상균 강원대 산업공학과 교수는 "인간은 행복을 꿈꾸는 존재"라고 정의하면서 "인간에게 본질적으로 중요한 행복을 메타버스에서 이룰 수 있다면 메타버스는 인류에게 구원이 될 것이지만, 메타버스가 인류를 가짜 행복으로 몰아간다면 그 메타버스는 인류를 멸망의 길로 이끌 수도 있다"고 진단했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