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월급 500 이상만" 39세女가 커플매니저에게 내건 매칭 조건

39세女 어머니 "가입비 많이 내면 의사 소개해주나" 질문도
[파이낸셜뉴스]
"월급 500 이상만" 39세女가 커플매니저에게 내건 매칭 조건
유튜버 한방언니. /사진=유튜브 한방언니 캡처

10년 이상의 커플매니저 경력이 있는 유튜버가 소개 상대로 고액 연봉자만 고집하는 한 여성의 사연을 공개했다.

오늘 14일 유튜브 채널 한방언니를 살펴보면 '자신이 운영하는 결혼정보업체를 찾아온 역대급 빌런 (100% 실화)'라는 제목의 영상을 볼 수 있다.

영상 속 유튜버는 "우리가 살아가면서 우선순위로 가장 많이 두는 것 중 빼놓을 수 없는 것 하나가 돈이다. 그래서 상대방 소개할 때 경제 능력을 어느 정도 공개하는데 너무 돈을 밝히는 분들이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유튜버는 유튜버는 자신을 찾아왔던 한 여성이 서울에 거주하며 39세이며 중소기업에 다니고 있는 보통의 일반적이고 평범한 여성이라고 설명했다.

이 여성은 이 유튜버에게 "월급 150~200만원 정도 버는데 남자가 벌어주는 돈 펑펑 쓰면서 일 안 하고 살림만 하고 싶다. 많은 거 안 바란다. 월 500 이상 버는 남자만 (소개) 해달라"고 했다.

이 유튜버는 "월 500이 누구 집 애 이름이냐. 본인은 정작 아무것도 준비하지 않고 가진 것도 없으면서 거기에 집 있는 남자까지 바란다니 부모님도 내 집을 못 사줬는데 어떻게 남의 남자한테 집을 바랄 수 있느냐"고 했다.

유튜버는 "보통 회원분들은 비슷한 경제 수준의 이성을 가장 선호한다. 그 여성분은 너무나도 비양심적으로 말씀하시더라"고 덧붙였다.

그는 "더 어이없던 건 그분의 어머니다.
가입비 많이 내면 내 딸 정도면 의사 만나게 해 줄 수 있냐고 하더라"고 회상했다.

한편, 유튜버 한방언니는 커플매니저 11년 경력의 결혼정보회사 대표인 박정원씨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이다. 구독자가 3만명에 육박한다.

"월급 500 이상만" 39세女가 커플매니저에게 내건 매칭 조건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