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술자리에서 여성 폭행당하는데..동석한 경찰은 멀뚱멀뚱 외면 논란

40대 여성 술자리 폭행 당한 장면 CCTV에 찍혀
동석한 경찰 피해자 보호 없이 현장 떠나 논란
[파이낸셜뉴스]

광주광역시에서 한 40대 여성이 술자리에서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 당시 술자리에는 현직 경찰 간부도 있었지만 짐을 챙겨 현장에서 빠져나간 것으로 전해져 논란이 일고 있다.

오늘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폭행을 당한 A씨는 지난 12일 선배의 소개로 광주광역시의 한 술자리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건설·호텔 사업가 B씨와 광주 동부경찰서 소속 고위 간부 등도 있었다.

B씨는 이 자리에서 여당 모 의원을 거론하며 "사업하려면 우리를 통해야 한다. 성공하려면 줄을 잘 서야한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 A씨는 이를 귀담아 듣지 않았다.

대화가 이어지던 중 B씨는 갑자기 A씨를 향해 주먹을 휘두르기 시작했다. 주변인들이 말며 B씨를 가게 밖으로 데리고 나갔고 쓰러진 A씨는 휴대전화를 들고 경찰에 신고하려 했다.

그러나 B씨가 다시 가게로 들어와 발로 A씨의 얼굴을 차는 등 무차별로 때렸다. 술자리에 동석했던 경찰 간부는 폭행당한 A씨를 살피지 않고 소지품을 챙겨 현장에서 빠져나갔다. B씨의 폭행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지구대 경찰관들이 도착하고 나서야 끝났다.

A씨는 "병원에 입원했지만 주변인을 통해 합의를 압박받는 등 2차 피해를 입고 있다.
동석자 그 누구도 제대로 말리는 사람이 없었다. 현장에서 소극적으로 대응한 동석자들도 공범이다"고 호소했다.

한편, 경찰은 A씨가 폭력 행위를 인정한 점, B씨가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점 등을 토대로 상해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술자리에서 여성 폭행당하는데..동석한 경찰은 멀뚱멀뚱 외면 논란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