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

블로코, IPO 본격 추진...삼성전자 출신 박성훈 부사장 영입

삼성전자 블록체인 사업총괄 역임
블로코 IPO 및 신사업 주도 예정
[파이낸셜뉴스] 블록체인 기술 전문 기업 블로코는 박성훈 부사장을 영입해 기업공개(IPO) 준비와 신규 서비스 출시에 박차를 가한다고 29일 밝혔다.

박성훈 부사장은 삼성전자에서 서유럽 모바일 기업용(B2B) 세일즈 총괄로서 프리세일즈 전략 및 사업자 파트너십을 담당했다. 삼성페이의 신규 부가 서비스를 기획 및 론칭해 수익화에 기여했다. 이후 삼성 모바일 서비스 신사업을 담당하고 블록체인 사업총괄로서 전략 및 사업개발을 주도했다.

블로코는 삼성전자 블록체인 사업총괄을 역임한 박성훈 부사장을 영입해 기업공개(IPO) 및 신사업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사진=블로코
블로코는 삼성전자 블록체인 사업총괄을 역임한 박성훈 부사장을 영입해 기업공개(IPO) 및 신사업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사진=블로코

블로코는 박성훈 부사장 영입을 통해 자사 블록체인 기반 간편결제 서비스 GEMpay의 전략 수립 및 파트너 영입 확대에 힘을 실을 계획이다.

김종환 블로코 대표는 "지난해 코스닥 특례상장을 위한 모의 기술성 평가 결과 한국기업데이터로부터 A등급 결과를 받았다"며 "블록체인 기업이 한국거래소가 지정한 기술평가 전문기관으로부터 코스닥 상장을 위한 평가 등급을 받은 것은 블로코가 처음이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아울러 "박성훈 부사장 영입을 통해 그간 쌓아온 기술력과 함께 현재 개발중인 새로운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시켜 IPO 준비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ronia@fnnews.com 이설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