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시신서 발견된 곤충으로 사망시점 찾는다"…법곤충 감정기법 본격 도입

© 뉴스1
© 뉴스1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 = 경찰이 곤충 성장 데이터를 분석해 사망시간을 추정하는 법곤충 감정기법을 본격 도입한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17일 충남 아산시 소재 경찰수사연수원에 국내 최초로 법곤충감정실을 개설했다.

법곤충 감정은 국내에선 다소 생소한 영역이지만 미국과 유럽 등에서는 보편적인 수사기법으로 활용되고 있다.

법곤충 감정의 핵심은 시신에서 발견된 곤충의 종류와 성장 데이터를 분석해 중장기적인 사망시간을 추정하는 것이다. 곤충 종류별로 온도에 따른 성장 속도가 일정하다는 특성을 활용한 기법이다.

경찰이 법곤충 감정기법을 도입하려는 것은 사망시간이 변사사건 범죄 관련 여부 등을 확인해 주는 중요한 단서이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체온 하강, 시신 얼룩(시반), 시신 경직(시강), 위 내용물 소화 상태로 사망시간을 추정하지만 기존 방법으로 사망시간 추정이 어렵다는 지적이 적지 않았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도 2014년 변사 사건 적용 이후 법곤충 감정기법을 제한적으로나마 활용해왔다.

그러나 법곤충 전담 감정실이 없고 국내 곤충 전문 인력이 부족해 이제껏 수사 활용 수준은 사실상 제자리걸음 상태였다.

경찰청은 이 같은 문제를 인식하고 2016년부터 5년 동안 법곤충 관련 연구개발을 진행했다.
또 한국에 서식하는 주요 시식성 파리 3종의 성장 데이터를 구축하는 등 법곤충 감정 기반을 마련해 왔다.

이후 올해 4월부터 추가 연구개발을 진행해 법곤충 데이터 확대 및 감정기법 고도화를 꾀하고 있다.

경찰청 관계자는 "법곤충감정실이 사망시간 추정뿐 아니라 사망한 계절, 시신 이동 및 약물 사용 여부 등 추가적인 수사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