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기사는 언론사의 사정으로 삭제되었습니다.
정치 >

盧 추도식에서 어깨 '들썩' 김정숙 여사[어떻게생각하십니까]

추모공연에서 어깨 들썩이며 춤추는 듯한 모습 포착
"올바른 모습 아냐" vs "딱딱한 추도식 아냐" 대립
문재인 전 대통령은 눈감고 있어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공식 추도식 추모공연 도중 어깨를 들썩이고 있다./영상 유튜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공식 추도식 추모공연 도중 어깨를 들썩이고 있다./영상 유튜브

문재인 전 대통령 아내 김정숙 여사가 노무현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어깨춤을 추는 장면이 포착됐다. 김 여사는 어깨춤을 췄지만 추도식에서 눈물도 흘렸다.

오늘 24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정숙 여사는 어제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하을에서 열린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공식 추도식 추모 공연에서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올라가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이라는 노래가 나올때 자리에 앉은 채로 어깨춤을 추는 듯한 모습을 연출했다. 김정숙 여사 옆에 앉은 문재인 전 대통령은 눈을 감고 이 노래를 들었다.

이 장면은 보수성향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됐다.

누리꾼들은 정말 김 여사가 추도식에서 춤을 춘 것이 맞는지 관심을 보였다. 또 노무현 전 대통령은 추도식은 축제 형식으로 열리고 있어 설사 김 여사가 어깨춤을 췄다고 해도 문제가 없다는 반응을 내놨다.

문 전 대통령은 2017년 5월 노 전 대통령 8주기 추도식 행사에 참석한 뒤 이날 5년 만에 봉하마을을 방문했다.

이날 추도식에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비롯해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윤호중·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 등 여야 지도부가 참석했다.

대통령실에서는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진복 정무수석 등이 참석했다.

문 전 대통령은 추도식 후 트위터를 통해 "노무현 (전) 대통령님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했습니다. 약속을 지켰습니다. 감회가 깊습니다"고 했다. 이어 "아내는 연신 눈물을 훔쳤습니다.
그리운 세월이었습니다. 함께해주신 많은 시민들께 감사드립니다"고 덧붙였다.

김정숙 여사가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공식 추도식에서 눈물을 닦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정숙 여사가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공식 추도식에서 눈물을 닦고 있다. /사진=뉴시스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