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연하남편 칼에 찔린 40대 여배우, 피습 전 경찰에 3번이나 신고했다

경찰, 남편에 대해 살인미수 혐의 사전구속영장 신청
© 뉴스1 /사진=뉴스1
© 뉴스1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별거 중이던 남편이 휘두른 흉기에 찔린 슈퍼모델 출신 40대 여배우가 사건 사건 전날 밤부터 경찰에 세 차례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14일 오전 8시 40분쯤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남편의 흉기에 피습을 당했다.

15일 경찰과 TV조선 보도에 따르면 13일 밤 남편이 집을 찾아와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고, A씨는 자정쯤 112에 "가정폭력을 당했다"고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남편을 집에서 나가게 한 뒤 접근금지 명령을 내렸다.

남편은 다시 전화를 걸어 "극단적 선택을 하겠다"는 등 겁을 줬고, A씨는 경찰에 다시 연락했다. 경찰이 출동해 찾으러 다니는 사이 남편은 A씨 집으로 돌아가 현관문을 열려고 시도했다. A씨는 재차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다. 경찰은 현장을 본 뒤 "직접적인 피해가 없다"며 돌아갔다.

A씨는 30분 뒤 세 번째로 경찰에 신고했다. B씨가 A씨에게 전화를 걸어 극단적 선택을 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고 한다. 출동한 경찰은 다리에 피를 흘리는 B씨를 발견하고 병원으로 이송했다.

병원에 있던 남편 B씨는 A씨와 딸이 등교를 위해 밖을 나서는 틈을 노려 자택 인근에서 흉기를 휘둘렀다. 주민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B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
B씨는 범행 직후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지만, 의사소통이 가능하고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남편 B씨에 대해 살인미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A씨의 치료가 끝나는 대로 추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