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박지원 "김건희 여사 '팔 흔들흔들', 하도 뭐라해 주눅든 듯...숙달되면 잘 할 것"

김건희 여사, NATO 정상 배우자 프로그램 참석
NATO 공식 계정 갈무리
NATO 공식 계정 갈무리
[파이낸셜뉴스] 야권 원로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스페인 국왕 부부와 인사하는 과정에서 다소 어색한 모습을 보인 데 대해 "숙달되면 잘 하실 것"이라고 두둔했다.

박 전 원장은 29일 KBS 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서 김건희 여사가 스페인 국왕 부부와 악수한 뒤 팔을 건들건들 흔든 것에 대해 "하도 영부인이 뭐 어쩐다저쩐다 하니까 좀 주눅든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 내외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 중이다.

박 전 원장은 "카톡에 그런 게 돌아다니더라. 영부인이 손을 이렇게 흔들흔들하는 거"라며 "사실 누구나 맨 먼저 설교, 강론할 때 굉장히 어려운 거다. 숙달되면 잘 하실 거다. 저는 낫 베드(Not bad), 좋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 전 원장은 "스페인 국왕 부부와 윤 대통령, 김 여사가 사진을 찍는데 윤 대통령은 중간(국왕과 왕비 사이)으로 딱 잘 가셨고 김 여사는 나가려고 하니까 국왕이 옆으로 안내를 하더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 것들은 조금 문제가 있다"면서 "아마 외교부 의전비서관들이 잘 (설명)해줬는데 김 여사가 착각하고 가셨지 않나 싶다"고 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는 김건희 여사의 의상을 극찬하기도 했다.

박 전 원장은 "제가 늘 주장한 게 영부인의 패션은 국격"이라며 "사진상으로 볼 때 김 여사가 아주 멋있더라"라고 김 여사를 치켜세웠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9일(현지시간) 나토 정상회의 배우자 프로그램 일환으로 산 일데폰소 궁전을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스페인 왕실 공식 유튜브 캡처) 2022.06.29. photo@newsis.com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9일(현지시간) 나토 정상회의 배우자 프로그램 일환으로 산 일데폰소 궁전을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스페인 왕실 공식 유튜브 캡처) 2022.06.29. photo@newsis.com /사진=뉴시스
한편, 김 여사는 이날 스페인 왕실이 주관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석해 각국 정상의 배우자들과 산 일데폰소 궁전과 왕립유리공장, 소피아 왕비 국립미술관 등을 방문하고, 미술관에서 오찬을 함께 했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