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신동빈, 상반기만 100억 총수중 최대 보수..이재용은 5년째 무보수 경영

신동빈 경영 일선 복귀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8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로 출근하고 있다. 2018.10.8 seephoto@yna.co.kr (끝) /사진=연합뉴스
신동빈 경영 일선 복귀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8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로 출근하고 있다. 2018.10.8 seephoto@yna.co.kr (끝)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올 상반기(1~6월)에 5대 그룹 총수 중 보수를 가장 많이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5년째 무보수 경영을 이어갔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신 회장은 롯데지주(42억4900만원)와 롯데쇼핑(9억4500만원), 롯데케미칼(19억1500만원), 호텔롯데(10억6100만원), 롯데제과(10억2500만원), 롯데칠성음료(5억4500만원), 롯데물산(5억4500만원) 등 7개 계열사로부터 올 상반기 급여로 총 102억8500만원을 지급 받았다. 지난해 상반기에는 롯데지주와 6개 계열사 외에 롯데렌털에서도 7억7100만원을 수령해 총 79억7200만원을 받았는데 올 상반기 수령액은 이보다 29% 증가했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신 회장 급여는 지난해에 비해 소폭 늘었지만 지난해 성과에 대한 롯데지주 상여금이 올 초 지급되면서 보수 총액이 더 늘어난 것"이라며 "롯데지주 상여금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자회사 실적 개선을 이끌고 재무 구조를 개선한 부분이 반영됐다. 신사업 추진으로 그룹의 중장기 미래 가치를 창출한 부분도 감안됐다"라고 설명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신동빈 회장에 이어 5대 그룹 총수 중 보수 2위에 올랐다. LG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구 회장은 올 상반기 급여 22억8800만원, 상여 48억5100만원 등 총 71억39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LG는 "지난해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도 매출 6조8590억원, 영업이익 2조4601억원의 성과를 달성한 점을 감안했다"며 "사업구조 고도화 및 사업 경쟁력 제고에 기여한 점 등도 고려했다"고 밝혔다.

3위는 현대차와 현대모비스로부터 총 32억5000만원의 보수를 받은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차지했다. 각사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정 회장은 현대차에서 20억원, 현대모비스에서 12억5000만원의 급여를 수령했다. 상여는 두 곳 모두 받지 않았다.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 계열사 가운데 현대모비스와 현대차 등 두 군데에서 급여를 받는다. 기아의 사내이사도 맡고 있지만 기아로부터는 보수를 받지 않는다. 정 회장이 상반기에 받은 보수는 지난해 상반기와 같은 규모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올 상반기 보수로 17억5000만원을 수령했다. 지난해 상반기 25억9000만원을 받은 것과 비교해 8억4000만원 줄었다. 상여는 지급받지 않았다.

SK는 "직책(대표이사), 직위(회장), 리더십, 전문성, 회사기여도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기본급을 총 35억원으로 결정하고 매월 약 2억9200만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계열사인 SK하이닉스에서는 보수를 받지 않는다.

[평택=뉴시스] 전신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설에 앞서 인사말하고 있다. 2022.05.20. photo1006@newsis.com /사진=뉴시스
[평택=뉴시스] 전신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설에 앞서 인사말하고 있다. 2022.05.20. photo1006@newsis.com /사진=뉴시스
이재용 부회장은 올해도 보수를 전혀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2017년 국정농단 사건 관련 재판을 받기 시작한 이후 5년째 보수를 받지 않고 경영을 하고 있다.

이밖에 LG그룹에서 독립한 LX그룹의 구본준 회장은 54억9700만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54억원을 받았다. 허태수 GS회장은 53억원,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49억6800만원을 수령했다.

한편 조수용·여민수 전 카카오 공동대표는 상반기에 각각 300억원 넘는 보수를 받았다.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행사로 막대한 차익을 실현해서다. 조 전 대표는 상반기에 361억4700만원을 받았는데 그 가운데 스톡옵션 행사이익이 337억5000만원이었다. 여 전 대표 역시 332억1700만원 중 318억2400만원이 스톡옵션 행사이익이었다.

jhpark@fnnews.com 박지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