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기재차관 "식품업계 가격인상 최소화해달라…배추·무 9월 말 가격 안정"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차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차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은 23일 "배추·무 등 현재 가격이 높은 일부 품목들은 9월 말부터 준고랭지 물량이 출하되면 점차 가격이 안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다음주 대형 식품업체와의 간담회를 열고 가격안정을 위해 업계와 소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방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9차 비상경제차관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이 말했다.

방 차관은 "정부는 10월 초까지 배추 3000톤, 무 1200톤 등 공급물량을 최대한 확대하겠다"며 "10월 중 김장채소 수급안정 대책을 마련하여 동절기 김장철 수요에도 선제적으로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상추·애호박 등 채소류는 추석 이후 기상여건이 개선되면서 전반적으로 가격 안정세로 접어들었다는 평가다.

방 차관은 "최근 식품업계의 라면・스낵 등 가격인상에 대해서는농식품부를 중심으로 관련 동향을 점검하고 있다"며 "다음주 대형 식품업체와의 간담회 등을 통해서 가격안정을 위한 업계와의 소통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방 차관은 "최근의 곡물가격 안정세 등을 감안해 업계에서도 가격인상 최소화 등 상생의 지혜를 발휘해달라"고 당부했다.

고용동향과 관련해선 "일자리는 민생안정의 핵심인 만큼 정부는 향후에도 고용동향을 예의주시하고, 필요시 일자리 정책을 선제적으로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통계기반 정책지원사업’을 새롭게 추진한다.

방 차관은 "적기에 정책을 수립하고, 그 성과를 극대화해 나가기 위해서는 현황을 정확히 포착할 수 있는 통계자료가 필수적"이라며 "통계청이 소관부처 의뢰를 받아 필요한 통계를 직접 발굴하고, 통계개발 매뉴얼 보급, 전문가 자문 지원 등을 통해 정책 추진과정에서 각 부처의 통계활용 역량을 제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