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슈퍼 가면 싸던데…많이 줘"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 '황당'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슈퍼 가면 저렴, 많이 넣어 주세요."

마라탕과 같은 중국 전통 음식을 판매하는 가게에 이 같은 손님의 요청사항이 접수돼 자영업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최근 한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요청사항 기분 나쁘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마라탕, 마라샹궈 등 중국 음식을 판매하는 자영업자 A씨는 가게에 접수된 손님의 요청사항을 공개했다.

요청사항에는 "아기 때부터 먹었다. 건두부, 야채 많이 넣어주시면 감사하겠다"라며 "중국 슈퍼 가면 건두부, 고수 엄청 저렴하다"고 적혀 있었다.

A씨는 "1만3900원짜리 주문 건인데 마트 가면 재료가 싸다고 많이 달라고 한다"고 황당해했다.

이어 "전에도 마라샹궈에 콩나물을 많이 넣어달라는 손님이 계셨다. 이 손님은 마트에서 콩나물 큰 봉지 2000원도 안 하는데 왜 안주냐면서 별점 2개를 남겼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제가 건두부, 고수, 콩나물 파는 사람이 아니지 않으냐. 배달 앱으로 주문해서 수수료도 높은데 손님들은 많이 벌어 준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답답해했다.

A씨는 "주문 거절하고 싶었는데 괜히 머리 아픈 일 생길 것 같아서 정상 조리해 드렸다"고 토로했다.


이를 본 다른 자영업자들은 A씨의 하소연에 공감하면서 분통을 터뜨렸다. 이들은 "그럼 본인이 마트에서 사서 직접 해먹으면 되지 않냐", "음식값에 재룟값만 드는 줄 안다", "진짜 가지가지 한다", "정중한 척하면서 사람 멕인다", "해도 해도 너무한다", "땅 파서 장사하는 줄 아냐", "나 같으면 주문 거절했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한편 마라탕, 마라샹궈 등은 혀가 마비될 정도로 맵고 얼얼한 중국 사천지방 음식으로, 한국에서는 최근 몇 년간 마라탕 열풍이 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