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버스 기다리는데 '기습 뽀뽀'한 30대女..항의하자 "미안하다" 도망

남성 2명과 여성 1명에 다짜고짜 '뽀뽀'.. 입건
사진은 기사 본문과 무관함/사진=성남시 제공,뉴스1
사진은 기사 본문과 무관함/사진=성남시 제공,뉴스1

[파이낸셜뉴스] 버스정류장에서 일면식 없는 사람들에게 느닷없이 뽀뽀를 한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여성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들을 폭행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경기일보에 따르면 분당경찰서는 강제추행 및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30대 여성 A씨를 입건했다.

A씨는 지난 19일 오후 5시15분부터 같은 날 오후 6시8분까지 경기 성남 분당구 화랑공원 인근 버스정류장에서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추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버스 정류장에 앉아 있는 남성 2명과 여성 1명에게 다가가 다짜고짜 뽀뽀를 했다. 피해자들이 A씨에게 항의하자 A씨는 "미안하다"라는 말을 남기고 자리를 떠났다.

피해자들은 경찰에 "버스정류장에 앉아 있는데 뽀뽀를 시도하고 도망갔다"라고 신고했고, 경찰에 같은 내용의 신고가 3차례 접수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A씨는 체포되는 과정에서 경찰들을 발로 차고, 꼬집는 등 저항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체포 당시 A씨는 술에 취한 상태는 아니었다"라며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newssu@fnnews.com 김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