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일반경제

OECD "한국 경제 성장 재개됐다…올해 2.6% 성장"

홍예지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7.11 15:00

수정 2024.07.11 15:00

자료사진.뉴스1
자료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OECD는 올해 한국 경제가 부진에서 벗어나 성장이 재개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하반기부터 내수도 풀리면서 올해 한국 경제는 2.6% 성장을 달성할 것이란 전망이다. 가계부채, 부동산PF, 지정학적 리스크 등은 위험요인으로 꼽혔다.

OECD는 '2024 한국경제 보고서'를 통해 올해 한국 경제가 2.6%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종전 전망치와 동일한 수준이다.

올해 한국의 물가상승률은 2.5%로 제시했다.
5월 전망 대비 0.1%p 낮췄다.

OECD는 "반도체 수출 개선에 힘입어 성장이 강화되고, 인플레이션은 점차 둔화되고 있다"며 "견조, 가계부채·부동산PF 등 금융·주택시장 혼란에 신속하게 대처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코로나 이후 글로벌 고물가, 수출 부진 등에 따른 일시적 성장 약화에서 벗어나 성장이 재개됐다"면서 "그간 누적된 고물가·고금리 영향에도 금년 하반기부터 내수가 강화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우리 경제 성장 동력을 보완하기 위해서는 중소기업의 생산성 향상이 필수적이라고 제언했다. OECD는 "대-중소기업 간 생산성 격차 완화를 위해 중소기업에 대한 보조금 지원 등을 엄격히 관리하고, 시장 내 경쟁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인구 문제도 해결해야 할 과제다. OECD는 "인구감소에 따른 노동력 부족 및 재정부담 확대를 방지하기 위해, 출산율을 올리고, 노동인구 확대를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올해 한국의 합계출산율은 0.68명까지 추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OECD는 "심리적·경제적 부담 없이 출산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할 것"이라며 "일-생활 균형과 출산·육아비용 등을 낮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고품질 공공주택 공급, 공교육(정규·방과후) 질 제고 등을 통해 가족형성에 필요한 비용을 줄여야 한다"며 "질 높은 보육 서비스도 부족함 없이 제공해야 할 것"이라고 봤다.

이밖에 OECD는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보다 적극적인 노력을 주문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OECD의 정책권고는 '역동경제 로드맵'과 구조개혁 방향성·과제를 공유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며 "정부는 이를 정책 추진에 참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