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인터넷 무역사기 극성


인터넷 중개무역업체인 A사는 최근 인터넷을 통해 아프리카 토고의 한 수입상과 대형거래를 추진하다 납품보증금 등의 명목으로 3만달러만 날렸다. A사는 이 수입상이 정부에 컴퓨터 1만5000대를 공급하게 됐다며 인터넷으로 보내온 410만달러짜리 거래 제의를 받아들인 뒤 납품보증금,준비자금,수수료 등으로 수차례에 걸쳐 3만달러를 송금했으나 결국 연락대행 업소인 것으로 확인됐다.

인터넷을 이용한 무역거래가 확산되면서 국내 기업이 인터넷 사기사건에 휘말려 피해를 보는 사례가 빈발,업계의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1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인터넷 무역사기는 대체로 샘플 송부와 샘플비용 요구,거래수수료 선납 독촉 등 거래 초기에 집중적으로 행해지고 있으며 최근에는 그 수법도 다양해지고 있다.

전자부품업체인 B사는 인터넷 검색으로 바이어 리스트를 서비스하는 미국 LA 소재 업체를 찾아 필요한 정보를 제공받기 위해 225달러를 송금했으나 리스트를 보내오기는 커녕 아예 연락이 두절됐다.

전자메이커인 C사도 국내 거래알선 사이트에서 독일의 D램 공급업체와 접촉,샘플비로 250마르크를 송금했으나 역시 묵묵부답인 상태다.

또 나이지리아투자진흥공사(NIPC)와 유사한 이름을 가진 한 회사는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박람회 개최를 예고하면서 이 박람회가 부통령 특별보좌관에 의해 조직된 것처럼 홍보,등록비 3500∼4000달러와 후원금 1만∼5만달러를 접수하고 있으나 정부기관이 아닌 민간회사며 부통령실과도 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

무역협회 국제통상부 박진달 차장은 “인터넷을 통한 무역거래를 외면할 수 없으나 법적,기술적 미비점을 악용하는 사례가 잦다”며 “턱없이 싼 가격이나 유리한 조건을 제시하는 업체를 조심하고 신용조사를 철저히 하는 등 대비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msk@fnnews.com 민석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