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국제유가 다시 가파른 상승…에너지절감 비상 돌입


서부텍사스중질유(WTI) 선물가격이 미국 주요 금융기관에 대한 테러공격 위협으로 시간외거래에서 이틀 만에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국제유가 시장이 다시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이같은 유가 급등세가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유가에 예민한 산업계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 비상태세에 돌입했다. 다만 업계는 시장을 패닉으로 몰아갈 큰 폭의 상승이 발생할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유가상승 배경과 전망=2일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1일 뉴욕상품시장(NYMEX)의 시간외거래에서 WTI 9월물 선물가격은 배럴당 43.92달러를 기록, 지난주말 기록한 43.80달러를 넘어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배럴당 33달러(1월 거래 3월물 기준)에 거래됐던 연초에 비하면 무려 11달러 가깝게 상승한 셈이다. 시간외거래지만 이날 WTI 가격은 당분간 상승세 지속을 예고하고 있다.

구자권 한국석유공사 해외조사 팀장은 “이번 유가 상승은 테러위협과 러시아 유코스 사태 등으로 불안감이 높아진데다 최근 고유가가 계속되면서 OPEC의 잉여생산 능력이 한계에 달한 것이 주요인”이라고 분석했다.

전문가들은 WTI의 경우 단기적으로 배럴당 45달러에 달하고 중동 두바이유도 하반기 30∼35달러대를 웃돌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산업계 에너지 절감 비상=국내 산업계는 고유가 행진이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고 유가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에너지 절감을 위한 비상상황에 돌입한 상태다.

항공사들은 고유가에 따른 비용 상승으로 비용이 크게 증가할 것을 우려, 비행기 엔진 예열시간 단축, 항공기 무게를 줄이기 위한 탑재물량 축소, 경제항로·속도·고도 운행 등 에너지 절감을 위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유가상승에 대비해 미리 마련해 둔 비상경영 3단계 시나리오 중 이미 최고단계인 3단계 대책에 들어갔으며 연료비 감축을 위해 지난 7월부터 운영중인 연료관리팀을 강화하고 율도 및 공항에 저장된 비축유도 활용하고 있다.

항공사의 전체 비용중 유류비의 비중은 지난해 기준 대한항공 18%, 아시아나가 21%에 달해 유가가 배럴당 1달러 상승하면 대한항공은 2500만달러, 아시아나는 1300만달러의 추가 비용부담이 발생하게 돼 이들 업체로서는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

항공사들은 고유가 지속시 승객이 적은 항로의 운행감축도 검토하고 있어 시민들의 피해도 우려된다.

정유업체들은 수입선 다변화에 주력하고 있는데 SK㈜의 경우 두바이유가 마지노선인 30달러 초반대를 훌쩍 뛰어넘어 35∼36달러로 치솟자 위험을 무릅쓰고 분쟁지역인 이라크에 200만배럴을 수송할 수 있는 대형 유조선을 보내 원유를 실어오기로 했다.

에콰도르에도 유조선을 보내 원유를 수입해 오는 등 해외 원유 트레이딩 지사망을 총 동원해 값싼 원유를 물색하고 있다.

석유화학업체들도 전직원이 나서 제조 공정에서 에너지를 절감하기 위한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LG화학은 공정상에 발생하는 폐열 재생 시스템으로 올해 158억원을 절감할 계획이며 중장기적으로는 투명PVC 등 고부가가치 제품 개발에 주력해 고유가의 영향을 받지 않는 제품쪽으로 생산라인을 가동키로 했다.

삼성아토피나는 제조원가중 에너지 사용 비율을 오는 2006년까지 18.5% 이하로 낮추기로 하고 충남 대산지역의 15개 단위 공장간의 에너지 사용을 한눈에 모니터링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했다.


화섬업계는 계속되는 고유가로 원료가격이 급등하면서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다.

폴리에스테르의 원료인 텔레프탈산(TPA)가격은 연초대비 9.1% 상승했으며 에틸렌글리콜(EG)은 12.7%, 나일론 원료인 카프로락탐은 무려 40%나 급등했다.

조선업계는 컨테이너선 등 고부가가치 선종의 건조공간 추가 확보, 해양 부문에서 국산화를 통한 자재비 절감 등으로 원가절감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전자업계도 에너지 절감책으로 낭비 요소를 제거하는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산업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