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아파트 안짓는’재개발 추진…서울시,금호지구 공원 조성



서울시내에 아파트를 짓지 않는 대신 원주민에게 시영아파트 입주권을 주는 재개발사업이 추진될 전망이다.

23일 서울시에 따르면 성동구 금호동 1가 산 37번지 일대 노후 단독주택 지역(용비교 북쪽 금호 1-7지구) 전체를 주택재개발 사업을 통해 공원으로 조성하고 아파트를 짓지 않는 대신 원주민에게는 시영아파트 입주권을 주기로 했다.

시가 이처럼 특이한 재개발 사업을 추진하게 된 것은 이 지역이 재개발구역으로 지정된 지 30년이 넘었지만 사업성이 없어 사업 추진이 지지부진하기 때문이다.

면적이 2350평(7770㎡)으로 작은 데다 부지가 좁고 도로도 끼고 있어 도로변 사선 제한 등 각종 규제가 적용되면 아파트를 높게 지을 수 없는 곳이다. 지난 73년 재개발구역으로 지정된 이래 임대주택을 포함한 아파트 2개 동을 짓는 저밀도 재개발 계획이 마련됐지만 주민들은 모두 분양아파트로 짓자며 반대했고 시는 공원을 조성키로 계획을 바꿨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이 일대 주택 52개 동이 모두 재난위험시설로 지정돼 철거가 불가피해졌지만 주민들은 재개발을 고집해 사업은 한발짝도 진전을 못했다. ‘아파트 안 짓는 재개발’은 이같은 교착 상태를 해소하기 위해 시가 찾아낸 고육지책인 셈이다.


시 관계자는 “도시 및 주거환경 정비법상 주택 재개발을 폭넓게 해석하면 공원 조성을 ‘정비기반시설의 개선’으로 간주, 아파트 없이 공원만 지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주민들도 일단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으나 특정 시영아파트 입주권을 요구해 추가적인 협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시는 전했다.

시 관계자는 “건설교통부의 최종 법률 검토를 거친 뒤 해당 구청 및 주민과 협의해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도시경관, 주거환경, 생태 등 측면에서 아파트 건설보다 시민들에게 더 유익한 재개발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 shin@fnnews.com 신홍범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