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윤철 감사원장-언론사 정치부장단 간담회



전윤철 감사원장(사진)은 24일 "올해 기획감사를 통해 지방행정의 7대 악습을 근절하겠다"고 밝혔다.

전원장은 이날 서울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중앙 언론사 정치부장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권위주의 시대의 이벤트성 행사 등 건전한 지방행정 발전의 7대 저해요인이 아직도 청산되지 못한 채 온존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원장이 지적한 7대 악습은 ▲과시성?전시성 행사 및 사업 추진 ▲예산?인사의 자의적 운영 ▲권위주의에 바탕을 둔 소극적 민원 처리 ▲토착세력과 연계된 비리 만연 ▲지역이기주의에 기인한 지역간 갈등 ▲무분별한 지역사업 추진 ▲지역정보를 이용한 공무원의 부동산투기 등 도덕적 해이다.


전원장은 "참여정부 이후 늘어나고 있는 지방권한 및 재정에 따른 책임성 확보를 위해 지난해 상반기부터 250개 전체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예산운용 실태 등에 대한 감사원 차원의 집중감사를 실시하고 있다"면서 "상반기 중 지난 10년간의 감사 성과를 집대성한 '지방자치단체 감사결과 종합보고서'를 발간할 것"이라고 말했다.

감사원은 현재 지방 청사 및 체육시설 관리실태를 비롯, 지방 축제 개최 및 운영, 지방 산업단지 조성 및 관리, 지방도 건설사업, 자치단체 예산운용, 서울 등 5개 광역단체 기관운영 등에 대해 감사를 벌이고 있다고 전원장은 소개했다.

전원장은 특히 "지방선거가 끝난 하반기에는 서울과 경기 등 주요 지자체에 대한 기관운영 실태를 집중 점검하고 내년부터는 단체장 임기내 1회 이상 감사 실시를 목표로 자치단체 전체를 대상으로 순차적인 기획감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libero@fnnews.com 김영래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