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금호타이어 베트남 공장 완공



금호타이어가 베트남 타이어 공장을 완공하고 본격적인 글로벌 생산에 들어갔다.

이 회사는 5일 베트남 빈증성에서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을 비롯해 응웬 신 훙 수석 부수상, 마이 테 쭝 빈즈엉성 서기장, 응우옌 호앙 선 빈즈엉성장, 도 흐우 하오 상공부 차관, 임홍재 주베트남 한국 대사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베트남 타이어 공장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금호타이어는 중국 난징과 톈진, 창춘에 이어 해외에 4번째 생산라인을 구축하게 됐다.


총 2억달러가 투자된 금호타이어 베트남 공장은 31만5000㎡ 부지에 세워졌으며 연산 315만개의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다.

박삼구 회장은 이날 준공식에서 “금호타이어 베트남 공장은 전 베트남 국민들로부터 사랑받는 아름다운 기업이 되도록 힘쓰는 한편 베트남이 자랑할 수 있는 세계 넘버원 타이어 공장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금호타이어는 내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올해 상반기 중 미국 조지아주 타이어 공장을 착공할 예정이다.

/fncho@fnnews.com조영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