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

송인상 효성그룹고문 부인 최연순여사 별세

송인상 한국능률협회 명예회장(전 재무부 장관·효성그룹 고문)의 부인 최연순(崔連順) 여사가 16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6세.

고인은 현 경기여고인 경성여자고등보통학교와 서울사범대학 전신인 경성사범학교를 졸업했다.

1937년 송인상 명예회장과 결혼한 뒤 슬하에 1남 4녀를 두고, 송 명예회장이 부흥부 장관과 재무부 장관, 벨기에 대사, 수출입은행 초대 은행장, 동양나이론 회장, 한국능률협회 회장 등 정재계 주요 요직을 두루 거치며 한국 경제발전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내조에 힘썼다.

국제 봉사단체인 국제로타리 활동에도 적극 참여, ‘한국을 대표하는 선한 여성상’을 세계에 심었다. 또 남산교회 장로로서 신앙생활에도 힘써왔다.
아울러 월전 장우성 화백과 심경 박세원 선생, 성재 김태석 선생을 사사하여 국전의 동양화와 서예 부문에서 수 차례 특선과 입상을 하기도 했다.

유족으로는 아들 동진(LEI 사장), 딸 원자, 길자, 광자, 진주 씨가 있다. 이봉서 단암산업 회장(전 상공부 장관), 신명수 전 신동방 회장, 조석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효성그룹 회장), 주관엽(재미사업가) 씨가 사위다. 빈소는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 1호실, 발인은 18일 오전 8시. (02)2072-2010

/skjung@fnnews.com정상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