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팝펀딩’ 면책자클럽 회원 대출 중개..상환율 100% “놀라워요”

대출이 어려운 파산면책자들끼리 서로 대출을 해주고 상환도 성공적으로 이뤄지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온라인 오픈 머니마켓인 ‘팝펀딩’은 지난해 2월부터 다음카페 ‘면책자클럽(http://cafe.daum.net/pasanja)’ 회원들이 이용할 수 있는 그룹서비스를 실시해 총 31명의 면책자클럽 회원에게 9200만원의 대출을 실행했다. 특히 대출자들 중에 이미 8명은 정상적으로 상환을 완료했고, 급여일이 상환일과 맞지 않아 부득이하게 하루 이틀 연체를 한 2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연체 없이 상환 중이다.

팝펀딩은 돈을 빌리려는 사람(대출자)과 돈을 빌려 주는 사람(투자자)이 인터넷상에서 만나 개인간 거래(P2P)를 하는 오픈 머니마켓이다. 돈을 빌리는 사람이 생활자금이 필요한 이유와 상환계획, 자신이 원하는 금액과 이자율을 사이트에 올리면 투자자가 입찰에 참가해 조건에 맞을 경우 낙찰되는 ‘역경매’ 방식이다.

팝펀딩 그룹대출 서비스는 온·오프라인 상의 동호회 및 단체가 팝펀딩에 그룹으로 가입해 같은 그룹원이 대출을 신청할 경우 그룹원들 자체적으로 논의 후 투자가 진행되고, 이를 참고로 해 그룹원이 아닌 일반 회원들도 투자할 수 있는 커뮤니티 기반의 대출서비스다

이처럼 100% 상환율을 보이는 이유는 독특한 대출 방식 때문이다.

현재 팝펀딩 면책자클럽그룹서비스에 가입한 사람은 280여명이다. 다음카페 면책자클럽 회원수가 1만6000명이 넘지만 단순히 카페회원이라고 해서 누구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자발적으로 활동이 왕성한 우수회원들로 제한하고 있다.

팝펀딩 면책자클럽 그룹원이 대출 신청을 하면 해당 경매가 그룹경매임이 표시되고 같은 그룹원들에게 알려지며, 독립된 그룹 게시판을 통해 해당 경매건에 대한 토론이 이뤄져 그룹원들의 참여가 이뤄진다. 대출이 진행되는 동안 같은 그룹원들이 얼마나 투자를 했는지가 해당 경매 건에 표시된다.

그룹경매의 경우 평균 30∼53%의 그룹원들의 참여가 이뤄지다보니 이런 그룹원들의 상호 연대의식을 믿고 투자하는 일반인들의 비율도 높아지고 있다.
공동체 안에 소속된 사람들의 자금과 일반인들의 자금이 함께 투자되는 일종의 매칭펀드(Matching-Fund) 형태로 대출금의 재원이 조성되는 셈이다.

다음 면책자클럽을 운영하는 허진씨는 “같은 처지의 회원들이 빌려줬기에 면책자클럽에 누가 되지 않도록 성실하게 상환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팝펀딩은 2007년 서비스를 오픈한 이후 95%의 상환율을 기록 중이다.

/toadk@fnnews.com김주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