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전통시장 기차여행 프로그램에 2960명 참가

팔도장터 관광열차 1만원
중소벤처기업부는 전통시장 기차여행 프로그램 '만원의 행복'에 총 2960명이 참가했다고 4일 밝혔다.

'만원의 행복'은 가을여행 주간(10월 20일~11월 4일)을 맞아 중기부와 문화체육관광부, 코레일 등이 공동 운영했다.

지난 2016년부터 매년 봄,가을 여행주간에 실시되는 이 행사는 중기부가 전통시장 홍보를 위해 연중 운영중인 '팔도장터 관광열차'를 1만원의 가격으로 즐길 수 있다. 기차여행을 통해 관광산업을 육성함과 동시에 전통시장 체험기회도 넓히기 위해 운영되고 있다.

중기부에 따르면 실제 여행에 필요한 금액은 4만7000원~12만원이지만 프로그램 이용객은 1만원만 지출하면 된다. 이외 비용은 중기부와 문체부가 지원한다.

올해 가을여행 주간에는 고용위기지역을 포함해 전국 17곳 여행지와 전통시장을 연결하는 코스를 구성해 운영했다.
'고용위기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통영·거제, 목포, 해남이 특별 여행 코스에 포함됐다.

열차 내에는 별도의 이벤트 칸을 마련해 전국 전통시장 여행정보와 코스에 포함된 전통시장의 특산품·먹거리 등을 전시해 홍보했다.

이에 대해 홍종학 중기부 장관은 "여행주간을 활용해 많은 국민들이 전통시장을 방문하여 즐기고 체험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전통시장 관광상품을 개발하여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juyong@fnnews.com 송주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