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은보 대사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인건비 해결에 노력"

정은보 한미방위비협상대사가 16일 오후 제11차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7차 회의 참석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주한미군 기지 내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 시작을 10여일 앞두고 미국 LA에서 열리는 이번 회의에서 한미 양국이 인건비 문제만이라도 부분적 타결을 이뤄낼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2020.3.1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정은보 한미방위비협상대사가 16일 오후 제11차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7차 회의 참석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주한미군 기지 내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 시작을 10여일 앞두고 미국 LA에서 열리는 이번 회의에서 한미 양국이 인건비 문제만이라도 부분적 타결을 이뤄낼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2020.3.1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민선희 기자 = 정은보 한미방위비협상대사가 16일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 사태를 앞두고 인건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 대사는 이날 오후 4시30분쯤 인천국제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나 "한미 간 입장차가 있지만, 빠른 시일 내 서로 윈윈할 수있는 결과를 만들어 내서 그간 유지돼온 70년 역사의 한미 동맹과 연합방위태세 강화, 특히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의 안정적 근로 여건을 조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2개월 간 협상 공백이 있었지만, 한미 양국 대표 간에는 여러 소통을 해왔다"며 "대표 간 소통을 바탕으로 가능한 한 조속히 협상이 완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정 대사는 이날 오후 제11차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7차 회의 참석 차 미국 로스앤젤레스(LA)로 출국한다. 한미는 오는 17~18일(현지시간) 미국 LA에서 SMA 타결을 위한 7차 회의를 갖는다. 우리 측은 정 대사가, 미국 측은 제임스 드하트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정치군사국 선임보좌관)가 수석대표로 각 대표단을 이끌고 회의에 참석한다.

한미는 총액 등 핵심 쟁점에서는 이견이 여전히 팽팽하다. 미국은 협상 초기에 종전 분담금의 5배가 넘는 50억달러에 가까운 금액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후 미국 측이 수정안을 내놓았지만 우리 측 협상단이 판단하기에는 여전히 과도한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 대사는 이번 회의에서 본 협상 타결을 위해 노력하겠지만, 인건비 선타결도 염두에 두고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우선적으로 SMA 본협상 타결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시간이 많지 않은 것도 알지만, 기회가 없는 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만약의 경우를 대비해 인건비 선타결 문제를 제기했고, 협상 과정에서 필요하다면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대사는 "우리와 미국 모두 최종적으로 협상이 원만하게 진행되지 않을 경우 그런 부분(인건비 선타결)에 대한 논의가 있을 수 있다고 기대하고 있다"며 "남은 기간 상호 간 입장을 잘 조율해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주한미군사령부는 "SMA 협정의 공백 사태가 지속됨에 따라 주한미군사령부는 한국인 근로자들에게 2020년 4월1일부터 시행될 수 있는 행정적 무급휴직에 대한 30일 전 사전 통보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미군기지 내에서 방위비분담금으로 운영되는 군 병원과 우체국, 소방서 등 세출자금기관(AFO)에서 일하는 한국인 근로자는 약 9000명인데, 미군은 필수 인력을 제외한 5800여명에 대해 무급휴직을 시행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SMA 체결 7차 회의는 한국에서 열릴 것으로 예상됐지만 미국에서 열리게 됐다. 이에 대해선 미 국무부가 지난 11일 미국인들에 대해 모든 해외 '여행 재고(3단계)'를 발동한 것과 연관이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정 대사는 "협상을 번갈아 하는 원칙에 따라 보면 한국 순번이었으나, 한미 간 협의 과정에서 여러 요인을 감안해 LA에서 개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