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中 1분기 GDP성장률 -6.8%...역대 최저치 '샤오캉' 흔들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中 1분기 GDP성장률 -6.8%...역대 최저치 '샤오캉' 흔들

【베이징=정지우 특파원】중국의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6.8 %를 기록했다. 역대 최저치다. 코로나19로 중국 경제·사회가 멈춰서면서 1976년 이후 처음 역성장했다.

중국의 핵심 정책인 ‘전면적 샤오캉 사회 건설’(모든 국민이 풍족한 생활을 누리는 것) 달성을 위해선 올해 최소 5.6%까지 경제성장률을 끌어올려야 한다. 이에 대대적인 경기부양 정책이 뒤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17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중국의 1분기 GDP는 20조6504억위안(약 3556조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6.8% 감소했다. 시장 전망치는 각각 -6%에서 -6.5% 사이였다. 작년 4분기 6.0%와 비교할 땐 12포인트 이상 급락했다.

1분기 GDP 성장률이 이처럼 하락한 것은 중국 정부가 분기별 경제성장률을 따로 발표하기 시작한 1992년 이후 28년만에 가장 낮다.

연간 기준 중국 경제의 마이너스 성장은 문화대혁명 때인 1976년 이후 처음이다. 그해 중국 GDP 성장률은 -1.59%를 기록했고 이에 앞서 1968년에는 -4.06%였다.

지난해 미중 무역분쟁 충격 여파가 사라지지 않은 상태에 코로나19라는 초유의 사태가 벌여지면서 중국의 경제를 나락에 떨어트린 것으로 분석됐다.

국가 통계국 마오성융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충격에도 중국 경제는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대세를 유지했지만 세계적인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경제 하방압력이 크고 불확실성 요소가 많다”고 밝혔다.

물가 변동분을 제외한 전기대비 실질성장률은 -9.8%로 집계됐다. 2010년 4분기 이후 마이너스는 최초다.

중국의 경제 추락은 예견됐다. 코로나19 확산 최초 발원지로 알려진 후베이성 우한에 대한 사상 초유의 도시봉쇄를 벌인 뒤 전국으로 점차 확대했다. 사람들의 이동이 멈추면서 생산·소비·물류·수출 등 경제를 떠받치는 주춧돌들도 모두 가동을 중단했다.

2월말~3월 들어 단계적 정상화가 추진됐지만 이미 경제에 가해진 충격을 되돌리기엔 역부족이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중국 정부는 경제를 우려하는 안팎의 목소리에 “중국 경제의 기초체력은 탄탄하다”고 공언해왔다.

중국은 향후 대폭적인 경기 부양정책을 추진할 것으로 관측된다. 모든 국민이 잘 먹고 잘 살려면 2020년까지 경제규모를 2010년의 두 배로 상승시켜야 한다. 그 목표 경제성장률은 5.6%다. 1분기가 사상 최대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만큼 남은 분기에서 이를 채워야 한다.

다만 한 국가의 경제성장은 다른 국가와 교역을 통해 활성화된다는 점을 고려할 때 중국의 노력만으로 끌어올릴 수 있을지는 의문이 제기된다. 미국, 유럽 등 전 세계 대부준 국가는 아직도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으며 경제 재개가 언제 이뤄질지 장담할 수 없는 상태다.

마오 대변인은 “중국 내에서 해외 유입 압력이 커지면서 생산 재개, 경제 사회 발전도 많은 새로운 도전과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면서 “앞으로 정부는 업무 재개, 생산 재개, 영업 재개, 작업 재개 정책에 따라 민생 개선에 주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