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코로나19 환자 ‘콕' 집어내는 AI 개발 "99% 정확도"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원광대 의대 연구팀 AI 활용 CT 분석 
코로나 진단 기술 개발
원광대 의대 이진석 교수 “신속 진단으로”
치료율 높이고 의료진 부담 경감

코로나19 환자 ‘콕' 집어내는 AI 개발 "99% 정확도"
원광대 의대 이진석 교수연구팀이 CT 영상을 AI를 활용해 코로나 19를 분석하고 있다. 사진=원광대 제공


【파이낸셜뉴스 익산=김도우 기자】 원광대학교 연구진 등이 AI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폐렴에 걸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정확하게 분류해내는 기술을 개발했다.

30일 원광대에 따르면 의과대학 이진석 교수 연구팀이 폐렴 환자의 컴퓨터단층촬영(CT) 영상을 AI 기술로 분석해 코로나19가 원인인지 여부를 진단하는 모델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한 폐렴은 일반 폐렴과 거의 차이가 없는 데다 지금까지는 육안으로만 CT 영상을 분석해야 해 정확도가 낮았으나 이를 해결한 것이라고 이 교수는 설명했다.

이진석 원광대 의대 교수는 “코로나19 폐렴 환자를 진단하는 데 최적화된 AI 모델을 개발해 적용한 것”이라며 “이를 통해 현재 80%가량인 정확도를 99% 수준으로 끌어올렸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 지원으로 진행됐으며, 전남대병원과 서울아산병원 의료진이 함께 참여했다.

이 교수는 “코로나19 팬데믹 처럼 환자가 급증하는 경우 의료진의 업무 과부하로 진단이 늦어져 치료가 늦고 중증환자를 분류하기 힘든 경우가 많다”며 “이번 기술이 의료진의 진단과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964425@fnnews.com 김도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