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174.5㎝에 55.6㎏…인바디 인증한 최은경 "아직 50세 전이니까"

174.5㎝에 55.6㎏…인바디 인증한 최은경 "아직 50세 전이니까"
최은경이 다신의 건강한 몸매를 뽐냈다.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174.5㎝에 55.6㎏…인바디 인증한 최은경 "아직 50세 전이니까"
최은경이 다신의 건강한 몸매를 뽐냈다.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아나운서 최은경이 운동과 식단으로 다져진 환상적인 복근을 공개했다.

최은경은 11일 자신의 SNS에 '생애 첫 바디프로필' 이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최은경은 "젊을 때 찍으면 좋았겠지만, 아직 50세 전이니까" 라는 글과 함께 몸매 관리 방법에 대한 설명을 시작했다.

그는 "18세 때 수영을 배우며 운동을 시작했고, 결혼 후 미국에 가서 땀냄새 가득 열기 후끈한 학교체육관 분위기에 반해 혼자 매일 열심히 운동을 했다"면서 "한국에 돌아와서는 요가에 빠져 최근 몇년간 필라테스와 근력운동 유산소에 반해서 (운동을 꾸준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신했을 당시를 제외하곤 운동을 쉰 적이 거의 없다는 최은경은 "아팠을 때는 운동으로 체력을 회복했고, 우울할 때도 운동으로 멘탈을 관리했다"며 "나에게는 끼니 챙기는 것만큼 자연스러운 일이 운동인데, SNS에 사진을 보시는 분들께서 '관리 잘한다'는 칭찬을 해주시면 별것도 없는데 얼마나 감사한지 모른다"고 말했다.

그는 몸매 관리를 물어오는 다수의 사람들을 향해서도 조언을 건넸다. 최 아나운서는 "매일매일이 관리의 방법이다" 라면서 "한번에 되는 것은 절대 없고, 하루하루가 쌓이면 미래가 달라질 수 있다. 나는 믿는다" 라고 힘줘 말했다.

최은경은 앞서 지난 10일에도 "어제 드디어 빵을 먹었다.
하루 늦었지만 빵끊기 10일 완료" 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인바디 사진을 올렸다.

그는 "(10일 빵 끊기에도) 거의 변화가 없었다"면서 "하지만 밀가루 부기는 확실히 없어진다"며 단기간에 수치의 변화를 얻기는 힘들지만, 그럼에도 짧은 기간에 얻을 수 있는 긍정적인 요소도 있다고 설명했다.

글과 함께 공개된 사진 속 최은경 아나운서의 인바디 결과에는, 키 174.5㎝에 55.6㎏이라는 날씬하고 건강한 몸무게가 적혀 있어 부러움과 감탄을 동시에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