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버섯 따러 갔다 실종 90대 8일 만에 숨진 채 발견

버섯 따러 갔다 실종 90대 8일 만에 숨진 채 발견
【서울=뉴시스】
[고성=뉴시스]장경일 기자 = 강원 고성서 지난 10일 버섯을 따러 나갔다 연락이 끊긴 90대 노인이 8일 만인 18일 숨진 채 발견됐다.

18일 오전 8시52분께 고성군 간성읍 금수리의 한 채석장 인근 야산 절벽 아래에서 A(92·여)씨가 가족들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가 A씨의 시신을 수습해 병원으로 옮겼다.


A씨는 10일 오전 9시께 간성읍 탑동길에서 버섯을 따러 나간 뒤 연락이 끊겼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를 찾기 위해 13~14일에 걸쳐 총 339명의 인력과 드론, 수색견을 동원하는 등 합동수색을 진행하기도 했다.

경찰은 A씨의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gi1988@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