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차라리 카페에서 공부할래요"… 명절마다 떠도는 취준생들

진행중 일본 불매운동에 동참 중인가요?

(~2021-01-26 23:59:00 종료)

fnSURVEY

"친척들 모이면 스트레스만 쌓여"
어학원·카페로 '추석 연휴 대피'
5명 중 3명 연휴에도 구직 활동

"코로나19 확산으로 취업은 더 어려워졌는데 명절이 어디 있겠어요."

5년 차 취업준비생인 최모씨(30)가 이같이 말하며 한숨을 쉬었다. 최씨는 대학 졸업 후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다가 포기하고 중소기업으로 눈을 돌렸다.

그러나 코로나19 여파로 취업 문턱이 높아져 취업 준비 기간만 길어지고 있다. 그는 "명절에 친척들이 모이면 누구는 대기업 들어가고, 누구는 공무원 됐다는 얘기에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다"며 "차라리 밖에서 공부하는 게 마음이 편하다"고 전했다.

"친척 모이면 취업얘기, 스트레스"


추석 연휴를 이틀 앞둔 28일 취업준비생은 가족 모임보다 구직 준비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할 것으로 보인다. 구직을 하는 취준생에게 명절은 '비교의 장'으로, 반갑기보다 부담이 되는 경우가 많아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청년 실업률이 최저치 수준인 10%대를 밑돌면서 '명절 포비아'는 더욱 심화되는 모양새다.

이러한 양상은 통계 수치로도 드러난다. 구인구직 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2266명을 대상으로 '올 추석 연휴 구직활동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구직자 5명 중 3명(62.2%)은 추석 연휴에도 쉬지 않고 계속 구직 활동을 이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들 중 절반 절반 이상(52.6%)은 구직 활동을 이유로 명절 가족 모임에 불참할 것이라고 답했다. 구직 활동을 하려는 이유로 '코로나19로 채용이 줄어 하나라도 놓칠 수 없어서'(64.6%, 복수응답)가 첫 번째로 꼽혔다.

반면 기업들은 채용 규모를 줄이는 흐름이다. 한국경제연구원이 지난달 매출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올 하반기 신규 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10곳 중 7곳(74.2%)이 채용 계획을 수립하지 못했거나 신규채용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갈 길이 바쁜 취준생에게는 커다란 악재다.

취준생은 '명절대피소'로


상황이 이렇다 보니 취준생들은 추석에도 '명절대피소'를 찾아야 하는 신세다. 지난 2015년 한 어학원이 학습공간 개념의 명절대피소를 운영한 이래 교육 업체들은 앞다퉈 명절대피소를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19로 학원 운영이 제한되면서 이 조차도 마땅치 않다. 갈 곳 없는 취준생들은 코로나 시국에도 카페를 전전할 거 같다며 입을 모았다.

임용고시를 준비하고 있는 30대 신모씨는 "친척들이 집에 와서 집에 있고 싶지는 않은데 갈 곳이 없어서 걱정"이라며 "어쩔 수 없이 카페에서 장시간 시간을 보낼 거 같다.
카페도 코로나19에서 안전하지 않다 보니 걱정이 되는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또 취업 준비생 김모씨는 "명절에도 떳떳하게 집에 있지 못하고 도망 다니듯 바깥을 도는 내 처지가 안타깝다"라며 "어디든 가리지 않고 취업하고 싶지 않은데 그게 참 쉽지 않다. 올해는 꼭 취업에 성공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