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부선 "이제 대선후보 마누라들 차례, 여사님들 긴장하시라…마녀사냥"

진행중 한강공원 내 음주, 단속해야 할까

(~2021-05-25 23:59:00 종료)

fnSURVEY
김부선 "이제 대선후보 마누라들 차례, 여사님들 긴장하시라…마녀사냥"
배우 김부선씨가 2018년 8월 22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여배우 스캔들 의혹 관련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며 자신의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영화배우 김부선씨는 자신이 선거의 희생양이었다며 한탄한 뒤 이제 곧 대선의 계절이 오기에 어김없이 '음모와 의혹'이 난무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에 김부선씨는 차기 대권 후보들의 부인들을 향해 마녀사냥이 시작될 것이니 각오를 단단히 해야할 것이라고 충고했다.

김씨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3년전 경기지사 선거 때 자신의 의도와 전혀 관계없이 '여배우 스캔들'이 불거졌으며 이로 인해 자신과 딸이 엄청난 상처를 받았다고 했다.


그는 당시 "여야 정치인들은 권력에 취해 우리 모녀의 인권따위는 개의치 않았다"며 정치인들이 자신을 정쟁의 도구로 마음대로 사용했고 마음의 상처와 조롱 등은 온전히 자신이 받아야 했다고 분노했다.

김씨는 그 과정에서 자신을 도와주겠다고 했던, 도와 주리라 믿었던 사람과 언론마저 고개를 돌려 버렸다며 그 것이 정치의 현실이었다고 씁쓸해 했다.

이어 김부선씨는 "선거철이 다가오면 또다른 마녀사냥이 필요할 것이다"며 "자 이젠 대통령 후보 마누라들 차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훌룡하신 여사님들 긴장 하시라"며 피도 눈물도 없는 진흙탕 속 정치싸움에 끌려 들어가 당할 날이 다가오고 있다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