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조장혁 "8년간 생계 위해 굴비사업, 가수 포기하려 했다"[보이스킹]

조장혁 "8년간 생계 위해 굴비사업, 가수 포기하려 했다"[보이스킹]
보이스킹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가수 조장혁이 생계를 위해 굴비사업에 뛰어들었다고 토로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N 초대형 보컬 서바이벌 '보이스킹'에서는 도전자들이 1라운드 본선 경연을 펼쳤다.

이날 조장혁은 "항상 노래 하는것. 무대에 서는 것이 가장 좋다"며 "여전히 무대에 설때마다 가장 심장이 뛴다. 노래하려 나왔다"고 말하며 열창을 시작했다.

한편 명불허전 '보컬의 신'에서 여전한 모습을 보이며 모두를 전율케 만든 조장혁은 "8년 동안 가수를 포기하려고 했던 사연을 털어놨다.

조장혁은 "몇년 동안 사업을 하느라 많이 방황했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가수를 포기하려 했다. 여러가지 사업을 했다. 그리고 굴비 사업을 했는데 '가수가 굴비를 팔아요?'라고 묻더라. 하지만 당시엔 무슨 일이든 해서 가족을 책임져야 했다"고 고백했다.

조장혁은 "아직 어리긴 하지만 이 나이 되니까 설레는 일이 없다. 그런데 무대에서만 가슴이 설레고 심장이 뛴다. 무대는 죽을 때까지 같이 가야 하는 것 같다"고 진심으로 말했다.

조장혁은 김동환의 '묻어버린 아픔'을 열창해 올크라운을 받았다. 레전드의 열창에 심사위원들은 "말도 안 된다. 이렇게 잘 하실 줄 몰랐다"며 놀라워했다.

또한 윤일상은 "노래가 많이 늘었다.
넘버원이 이 자리에 누가 될지 모르겠지만 또 많은 레전드(전설) 가수들이 출연했지만 조장혁 씨는 온리원, 유일한 목소리를 가진 분이다. 오늘의 넘버원이 될 것 같다.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라고 극찬해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