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친노' 최인호 "盧 괴롭혔던 이재명, 盧탄핵 네거티브 자격 없다"

"이재명, 정동영 지지하며 盧 괴롭혀"
"이재명이 지지한 정동영, 盧반대에도 열우당 창당"
"참여정부 말, 열우당 창당 주도자들 집단 탈당"
"盧괴롭힌 분이 탄핵 논란 삼는 것은 盧 이용하는 것"
"이재명, 멈추시길 다시 한번 촉구"
'친노' 최인호 "盧 괴롭혔던 이재명, 盧탄핵 네거티브 자격 없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서동일 기자

[파이낸셜뉴스]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이재명 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을 소환해 네거티브를 할 자격이 없다"고 질타했다.

최 의원은 이재명 경기지사가 참여정부 말기 정동영 전 의원을 지지하는 과정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을 괴롭혔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특히 이 지사가 인터넷에 '노무현이 지지하는 후보라면 그가 누구라도 지지하지 않겠다, 국민 70% 이상..', '개헌이라는 절대 필수적 과제를 이야기해도 노무현 대통령이 하는 것이라면 싫다는 것이 국민적 정서다' 등의 글을 써 노 전 대통령을 공격했다고 질타했다.

이날 최 의원은 SNS를 통해 "이재명 후보가 직접 이낙연 후보를 향해 네거티브 공세를 연일 이어가고 있다"며 "이낙연 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탄핵에 반대했다고 분명하게 답변했다. 진실은 바뀌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나 이재명 후보는 진실은 안중에 없이 의혹만 반복해서 제기한다. 일방적인 주장으로 진실 공방을 만들고, 당원과 국민을 혼란에 빠트리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이번 네거티브는 성공할 수 없다. 만일, 노무현 전 대통령을 충실히 지켜냈던 삶을 살았던 분이었다면 당원과 국민은 최소한의 관심을 가질런지는 모르겠다"며 "그러나 이재명 후보는 정동영 지지모임의 공동대표로 활동하며 오히려 노무현 전 대통령을 여러 차례 저격했다"고 반격했다.

그러면서 "정동영 전 의원은 노무현 대통령의 반대에도 열린우리당 창당을 밀어붙였다. 당시 노무현 대통령은 김대중 전 대통령과 차별화하는 정치가 옳지 않다고 생각하셨다"고 전했다.

최 의원은 "그런데 참여정부 말기에 어땠나. 노무현 전 대통령의 지지율이 떨어지자 열리우리당 창당을 주도하셨던 분들이 앞장서 집단 탈당했다"며 "김대중 전 대통령과 차별화하며 열린우리당을 창당했던 분들이 노무현 전 대통령과 차별화하며 열린우리당을 분열시키고 탈당했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노무현 전 대통령을 정치적으로 괴롭게 했던 정치적 흐름에 이재명 후보도 자유로울 수 없다"며 '노무현이 지지하는 후보라면 그가 누구라도 지지하지 않겠다, 국민 70% 이상..','개헌이라는 절대 필수적 과제를 이야기해도 노무현 대통령이 하는 것이라면 싫다는 것이 국민적 정서다' 등은 이재명 후보가 당시 정동영 전 의원을 지지하며 인터넷에 쓴 글"이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최 의원은 "노무현 대통령님을 괴롭혔던 분이 이제와서 탄핵에 참여했느냐, 안했느냐 논란 삼는 것은 고인이 되신 노무현 전 대통령을 다시 한번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이라며 "이재명 후보님. 멈추시길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경고했다.

juyong@fnnews.com 송주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