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전기차 호환성 평가 국내서 받는다

한국전기연구원, 세계 최초 전기차 호환성 평가기관 지정
국제전기차충전기술협의체 '차린'으로부터 아시아 유일 지정
시험인증서 국제 통용돼 전기차 1개 모델 1.4억 비용 절감 효과
전기차 호환성 평가 국내서 받는다
한국전기연구원과 국내외 전기차 관련 업체들이 급속충전 시 발생하는 오류를 점검하고 있다. 전기연구원 제공


[파이낸셜뉴스] 한국전기연구원(KERI)이 국제전기차충전협의체 '차린(CharIN)'으로부터 세계 최초 '전기차 글로벌 상호운용 적합성 평가기관'으로 지정됐다. 지정식은 이날 유동욱 전기연구원 원장 직무대행, 차린 코리아 이민정 이사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기연구원에서 열렸다.

전기연구원 스마트그리드시험실에 따르면 국내 업체들이 연구원에서 적합성 시험을 받을 경우 물류비, 시험료, 출장비 등 전기차 1개 모델 기준 약 1억4000만원의 비용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충전기 제조사는 1개 모델 기준 약 1억원의 비용 절감과 약 2개월의 제작기간 단축효과가 예상된다.

이번 전기연구원의 적합성 평가기관 지정은 국내 전기차 시장에서 의미가 대단히 크다. 전기차 완성차 및 충전기 관련 국내 제조업체들이 비싼 운송비와 시험료를 내면서 해외 시험기관에 갈 필요가 없이 전기연구원에서 시험을 받을 수 있다. 특히 코로나19와 같은 국가 간 이동이 어려운 상황에서는 국내에 시험인증 기관이 있는지 여부가 기업들의 수출 경쟁력을 좌우하는 등 체감효과가 더욱 크다.

전기연구원 안상필 스마트그리드시험실장은 "전기차 초기 시장에는 모두가 안전과 성능에만 주력했지만, 현재는 전기차와 충전기 간 상호운용성 이슈가 전 세계적인 관심 대상이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안상필 실장은 "급변하는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국내 제조사의 수출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해서는 전 세계에서 통용되는 프로세스와 연계하여 제도를 수립하는 것이 필요한데, 그 첫걸음이 바로 이번 전기연구원의 전기차 상호운용 적합성 평가기관 지정"이라고 전했다.

전기연구원은 향후 '전기차 내 인증서를 통한 자동결재 기술', '전력망 연계 충·방전 기술' 등 다양한 전기차 충전 신기술에 대한 현장 이슈의 확보 및 데이터 분석을 통해 시험인증 범위를 지속적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다가올 10월에는 아시아를 대표해서 차린 및 국내외 제조사들이 함께하는 '2021 국제 전기차 테스티벌'을 개최하고, 전기차 급속충전 관련 국제 표준을 선도하는 기반을 마련한다는 목표다.

전기차 호환성 평가 국내서 받는다
한국전기연구원이 차린으로부터 '전기차 글로벌 상호운용 적합성 평가기관'으로 지정됐다.(왼쪽부터 한국전기연구원 유동욱 원장 직무대행, 차린 코리아 이민정 이사) 전기연구원 제공
한편, 차린은 모든 종류의 전기차 충전시스템의 국제 표준 개발을 촉진하고, 이에 적합한 시험인증 프로그램을 구축하는 국제 민간 기술협의체다.

현재 현대, 기아, BMW, 폭스바겐, GM 등 전 세계 주요 전기차 제조 대기업이 핵심 멤버로 참여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충전기 관련 업체까지 약 216개 기관도 참여해 전 세계 전기차 시장에서 영향력이 막강하다.

현재 전기차 급속충전 시장에서는 충전 인프라의 외형적 호환성은 준수되고 있으나, 통신 및 충전 시퀀스 관련 소프트웨어적 호환성 문제로 인해 에러가 다수 발생해 사용자가 많은 불편을 겪고 있다. 이 문제는 제조사별로 표준 해석의 차이로 급속충전 시 현장에서 다양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향후 전기차 시장 확대에 앞서 전기차-충전기 간 상호 운용성을 사전에 점검하고 해결방안을 제시할 수 있는 국제공인 시험인증 기관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차린은 3년 4개월간의 준비와 자격 검증을 거쳐 최근 전기연구원과 독일 데크라(DEKRA)를 세계 최초 '전기차 상호운용 적합성 평가기관'으로 공동 지정했다.

차린으로부터 적합성 평가기관 자격을 받기 위한 핵심 조건은 △인프라(다수의 전기차 및 충전기를 한 번에 시험할 수 있는 전기·전력 인프라 보유) △전문인력(전기차 충전 시스템 및 시험인증 프로그램 구축 등 국제 표준 개발에 기여할 수 있는 전문가 보유) △다양한 시험인증 경험 및 국제무대 활동 보유다.

전력기기에 대한 국제공인 시험인증 기관인 전기연구원은 세계 최고 수준의 대전력·고전압 시험 설비를 기반으로, 아시아 최초 차린 전기차 기술분과 팀 리더를 배출하는 등 전문인력을 다수 보유하고 있다. 또 2018년부터 국내외를 대표하는 전기차 대기업 및 충전기 제조사들을 한자리에 모아 기술적 문제를 점검하는 '국제 테스티벌(Test+Festival)'을 개최하는 등 풍부한 시험인증 경험도 가지고 있어 세계 최초 국제 적합성 평가기관이 될 수 있었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